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도난 불화 ‘독성도(용연사)’-‘신중도(도계암)’ 제자리로9월 6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서 환수 고불식
도난당했던 용연사 독성도(1871, 사진 왼쪽)와 도계암 신중도(1897, 사진 오른쪽)

1987년 8월과 2000년 10월 각각 도난 신고된 불화 ‘독성도(용연사)’와 ‘신중도(도계암)’가 원 소장자인 조계종 품에 돌아갔습니다.

문화재청은 “과거 도난된 해당 불화를 지난달 16일 조계종에 돌려줬다”며 “내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환수 고불식을 개최한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고불식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최응천 문화재청장 등이 참석해 문화재의 환지본처 의미를 되새길 예정입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도난 불화 두 점은 이를 소유하고 있던 태고종 사찰 부산 백운사와 거제 대원사가 지난해 8월 시·도지정문화재로 신청하면서 소재가 파악됐습니다.

문화재청은 “두 사찰 모두 우연한 기회에 이를 기증받은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백운사 주지 대원스님과 대원사 주지 자원스님은 “불교문화재가 도난당하는 일이 없기를 진정으로 바란다”는 뜻을 밝히며 조계종 측에 기증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호섭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