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다음 생에는 동국대서 공부"..노스님 1000만원 보시

수덕사 견성암 불사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노비구니 지정스님이 최근 입적하며 고인의 뜻에 따라 동국대에 1천만 원이 전달됐습니다.

진석스님과 이대원성 부산 연꽃모임 회장 등은 지난 21일 동국대 본관 5층 건학위원회 회의실에서 건학위원장 돈관스님을 예방해 스님의 생전 뜻을 받들어 장학금 1천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이대원성 보살은 "지정스님이 생전 재산을 정리하면서 다음 생에는 동국대에서 불교를 공부하겠다는 원력으로 장학금 기탁을 요청했다"며 “스님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왔으며, 학생들을 위해 뜻깊게 사용되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건학위원장 돈관스님은 “소중한 장학금 전달하기 위해 먼 걸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지정스님의 장학금은 건학위원회가 추진 중인 ‘지역 미래불자 육성장학’의 일환으로 동국대에 재학 중인 다문화 가정이나 외국인 유학생 등 장학금이 절실한 학생들에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