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조계사 단오재..'액막이' 소금단지 묻고 어르신 세족식

 

조계사 단오재에 참석하기 위해 몰린 인파로 조계사 앞마당이 가득 찼습니다.

설, 추석과 함께 3대 명절로 꼽히는 단오.

조상들은 예로부터 농경의 풍작과 풍요를 기원하고 창포잎으로 머리를 감으며 재액을 방지했습니다.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도 이런 전통풍습에 따라 화마로부터 전각을 지키고 신도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기도를 올렸습니다.

이어 바닷물을 상징하는 소금이 담긴 단지에 한자로 물 수(水)자를 한지에 적어 봉인하고 불을 먹는다는 물의 신수 해태상 앞에 소금단지를 묻었습니다. 

지현스님은 물리적으로 일어나는 화재도 큰 문제지만 마음속에서 일렁이는 천불이 더 위험할 수 있다며 몸과 마음 속 모든 재액들이 소멸하길 기원했습니다.

지현스님 / 조계사 주지 
(오늘 스님들이 정성껏 올린 단오 기도와 방금 해태상 밑에 묻힌 소금단지로 우리의 몸과 마음의 불길은 반드시 흔적도 없이 사라질 것이고 올 한해 시원하고 행복한 일상이 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 드립니다.)

조계사 신도 어르신을 위한 세족식도 진행됐습니다.

스님들은 큰 대야에 창포물을 받아 80세 이상 어르신들의 발을 직접 닦아 드리며 무병장수를 기원했습니다.

현장음(어르신 건강기원)

조계사는 여름절기인 단오에 부채를 나누던 풍습에 따라 참석한 대중들을 위해 부채와 소금을 나눴습니다.

신도들은 늘어선 긴 줄에도 불구하고 흥겨운 풍악소리에 맞춰 어깨춤을 추기도 했습니다. 

이정숙 / 경기도 부천시 
(오늘 단오재 했는데 조계사에 오니까 참 좋네요. 가족이 편안하고 행복하고 잘 살았으면 좋겠고, 한국이 좋은 한국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단오를 맞아 절을 찾은 신도들은 대웅전에서 개별 기도와 함께 축원지를 올리며 가정의 평화와 건강을 기원하는 한편 새 정부의 국운이 융창하기를 기원했습니다.

BTN 뉴스 정준호입니다.
 

 


정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