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한국 불교 고유성 살리는 비대면 콘텐츠 개발 필요"조계종 백년대계본부 문화창달위 ‘불교문화 비전 수립..’ 토론회

[앵커] 

멀게만 느껴졌던 비대면 사회는 어느덧 일상으로 자리 잡았는데요, 비대면 시대 포교 역량 강화를 위한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첨단기술을 활용해 한국 불교 고유성을 살리는 비대면 콘텐츠 개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효진 기자입니다.
-------------------------------
[리포트]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비대면 사회가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불교계도 급격한 사회 변화에 발맞춰 미래를 향한 준비에 나섰습니다.

조계종 백년대계본부 문화창달위원회가 어제 ‘불교문화 비전 수립을 위한 기초 연구’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신공스님 / 조계종 백년대계본부 사무총장
(불교문화 비전에 대한 여러분들의 좀 더 높은 안목들이 만들어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고, 이것이 종단 문화 정책에 좀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여러분들이 현장 실무에서 좀 많은 참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갖습니다.)

발제를 맡은 동국대학교 불교학술원 이재수 교수는 불교문화 콘텐츠 현황과 활용 방안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재수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치유와 회복, 공공성의 가치 빠르게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시점에서 불교계 포교 역량을 높이기 위해 시대변화에 발맞춘 포교콘텐츠 개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첨단기술을 활용한 불교문화유산 3D 디지털 모형 제작,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등 미디어에 집중한 포교콘텐츠를 제안했습니다.

이재수 / 동국대학교 불교학술원 교수
(문화향유의 주요한 접근 통로로서 불교문화 콘텐츠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포스트 코로나를 위한 정책적 준비가 시급하다”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이 교수는 한국 불교가 가진 고유한 특성을 드러내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세계가 한국 콘텐츠에 주목할 때 불교계가 가진 ‘전통성’이라는 강점을 세계인에게 알려야 한다는 겁니다.

올해 개최한 온라인 연등행렬처럼 비대면 시대에 장소 제약 없이 독특한 불교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미디어 콘텐츠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수 / 동국대학교 불교학술원 교수
(온라인 연등행렬을 통해서 대중들과 만나려고 노력하는 그런 부분들,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그런 종교 문화 축제로서의 글로컬리제이션을 확산해 나가는 이런 부분들이 필요합니다.)

이날 토론회에 불교문화 관련 실무자들이 함께 참여해 콘텐츠를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BTN뉴스 이효진입니다.
 


이효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