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불교중흥을 위한 특별 선서화전 11월 2일부터 동국대서 열려

 

‘새로운 인연, 불교중흥을 위한 특별 선서화전’이 오는 11월 2일부터 8일까지 동국대학교에서 마련됩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포교 원력을 이어가고 있는 불교계 각 단체들을 지원하고,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한 것입니다.

돈관스님 / 공동추진위원장   
(이번 선서화전은 난관에 직면한 교계 단체들에 대한 지원을 통해 불교중흥의 밑거름이 될 포교의 기반을 견고히 다지고 사부대중의 결속력을 키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불교계는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선제적 방역조치를 시행해왔습니다. 

산문을 폐쇄하고 법회를 중단하는 등 모범을 보였지만, 불교계 언론과 교육, 의료, 포교 단체 등은 활동 제약과 재정 악화라는 이중고에 직면했습니다.

이에 불교중흥과 국난극복을 기원하며 상월선원 만행결사를 이끌고 있는 회주 자승스님이 교계 단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선서화전 개최를 제안했습니다.

호산스님 / 공동추진위원장 
((자승스님은) “불교중흥을 위해 가장 시급한 실천행은 첫째도 포교, 둘째도 포교, 셋째도 포교”라며 이번 전시회의 목적이 포교 활성화를 위한 각 단체 지원에 있음을 명확히 하셨습니다.) 

이번 선서화전에는 자승스님이 희사한 선서화 300여 점을 바탕으로 선필과 선화, 회화, 판화 등의 작품들이 선보입니다.

자승스님의 뜻에 공감하는 스님과 작가들이 작품을 기증하고, 불교중흥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전시회 수익금 전액은 교계 언론과 교육, 의료, 청소년 포교 등에 힘쓰는 단체를 지원하는 데 사용됩니다.

작품은 사전 예약과 전시 현장에서 직접 판매되며, 지원금은 상월선원 만행결사 2주년인 11월 11일을 전후해 전달할 예정입니다.

오심스님 / 실행위원
(선필 대표작은 진제스님 ‘붓다로 살자’, 佛光普照(불광보조) 등 4점, 경봉스님 ‘반야심경 10폭 병풍’, ‘無盡藏(무진장)’ 등 5점, 청담스님 ‘佛(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서예와 한국화 작가들의 작품들도 자리를 함께해 수준 높은 작품 세계를 펼쳐 보입니다.)
 
선서화전을 통해 사부대중의 원력을 하나로 결집해 한국불교중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BTN 뉴스 이석호입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