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남한산성 국청사지에서 조선시대 사찰 목부재 출토

 

남한산성 국청사지에서 구조물의 뼈대를 이루는데 중요한 요소인 목부재가 출토됐습니다.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는 광주시 국청사지에서 문화재 정밀 발굴조사를 진행해 목부재 등을 출토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경기도는 출토된 목부재들이 국청사를 비롯한 남한산성 승영사찰의 누각 구조를 이해하는 데 큰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출토된 목부재는 국청사지 누각지 축대 아래에서 출토된 것으로 국청사 누각인 월영루에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번 조사는 ‘국청사지 종합정비계획 수립’ 등 국청사 옛터 활용을 위해 추진됐으며 남한산성 내 발굴조사에서 조선시대 건축부재가 출토된 것은 최초입니다.
 

 


이효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