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중국 정부, 티베트 자치구 인권유린 논란

〔앵커〕

달라이라마 생일 축하 글과 사진을 SNS에 공유한 티베트인을 체포하는 등 중국 정부의 티베트 자치주 인권유린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달라이라마 관련 사진을 소지하고 망명 티베트인과 연락한 혐의로 징역 20여년을 선고받은 네 스님의 사연까지 알려져 논란을 더하고 있습니다. 이은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난 6일, 달라이 라마의 여든여섯 번째 생일을 기념하며 관련 이미지와 문서 등을 SNS에 공유한 40대 여성과 남성이 체포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13일 보도했습니다.

티베트 자치주 키아룽 마을에서 체포된 이들의 현재 상황은 알려지지 않고 있으며 이들과 함께 20여 티베트인도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 티베트 한 사찰에서 체포된 4명의 스님이 최대 20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는 보고서를 지난 6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수도 라사를 방문한 텐드로 사원의 최경 왕포스님은 실수로 카페에 두고 온 휴대폰이 경찰에 넘겨지며 휴대폰 안에 있던 티베트 사회 복원 기부금 송금 내역 등이 밝혀져 체포됐습니다.

지역 경찰은 텐드로 사원을 급습해 최경 왕포스님과 함께 있던 노루부 돈드럽 스님 등 4명의 스님을 구속했습니다.

체포 후 몇 달 동안 재판 없이 고문과 심문을 받던 네 명의 스님은 지난해 중순 징역 20년과 19년, 17년 등을 각각 선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의 혐의는 SNS활동과 달라이 라마 관련 자료 공유, 해외 티베트인과 교류 등이 전부였습니다. 

보고서는 비공식적인 뉴스를 공유한 행위가 불법이 아닌데도 극단적인 형을 내렸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이런 사례가 처음은 아니라며 달라이 라마 비난 요구를 거부한 세카르 초대 사원에서는 12명의 스님이 체포돼 정치 교육을 거부하다 징역 17년 등을 선고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최근 티베트인의 소득이 증가하자  달라이 라마나 망명정부로 자금이 이동하는 것을 경계하고 이를 추적하거나 금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고서는 텐드로 사원 사건을 중국 정부의 티베트 예방 통제로 해석하고 이런 압박이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BTN뉴스 이은아입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