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천태종 관문사 방역..코로나 안심사찰로

〔앵커〕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대유행의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으로 방역의 긴장도 느슨해지고 있는데요. 천태종이 수도권 사찰을 방역하고 다시 열릴 대면법회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하경목 기잡니다. 
------------------------------
〔리포트〕

코로나19의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시행으로 신도들의 발길이 끊긴 관문사에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이 들어섭니다. 

수많은 신도들이 드나드는 법당도, 신도들이 앉았을 의자도, 일요법회의 출석확인을 하던 지문 인식기도 꼼꼼히 소독액으로 도포합니다. 

사찰 종무소와 접수처 등 코로나 바이러스의 매개체가 될 수 있는 물건과 공간은 철저한 방역의 대상이 됩니다. 

박중훈/나모세이프존 대표
(신도들이 없기 때문에 편하게 (소독액을)도포할 수 있습니다. 사찰 전체를 다 도포를 해야되는 대상이기 때문에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만약에 신도들이 있으면 완벽한 방역을 할 수 없는 단점도 있는데 오늘 같은 날은 완벽하게 할 수 있습니다.)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가 방역 전문업체인 나모세이프존의 후원으로 지난 15일 관문사를 비롯해 삼룡사와 구강사, 구강사 금강유치원 등 수도권 사찰의 방역을 실시했습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오는 25일까지 모든 법회가 비대면으로 이뤄져 신도들이 사찰을 올 순 없지만, 다시 대면법회를 할 그날을 위해 천태종은 안심사찰 방역에 나섰습니다. 

진창호/나누며하나되기 사무처장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청정사찰 방역을 하고자 나모세이프존과 함께 수도권 지역 사찰 및 교육시설인 유치원 방역에 힘쓰고자 오늘 방역을 준비했습니다. 또, 스님들과 불자들이 합심하여 방역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대유행이 1년 6개월여 이어지고 있지만, 사찰과 신도들의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로 사찰을 통한 집단감염은 한 건도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2번째 사찰방역을 후원한 나모세이프존은 신도들이 안심하고 신행생활을 할 수 있기를 기원했습니다. 

박중훈/나모세이프존 대표
(물리적인 이 방역을 통해서 불자님들에게 심리적인 안정감을 드리는 것도 방역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시는 불자님들이 불공을 잘 드리고 안정감 있게 집에 돌아가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저희 역할이라고 봅니다. )

나모세이프존은 이날 코로나19 4차 대유행 위기 극복을 위해 사찰 방역과 함께 살균 소독수와 생활방역 물품도 후원했습니다.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으로 감염예방에 무감각해지고 있는 요즘. 

한 순간의 방심은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에 천태종은 방역에 긴장의 끈 놓지 않고 있습니다.
BTN뉴스 하경목입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