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푸르니청정도량 실천 첫 발..지구 환경보호

〔앵커〕

일회용품과 생활 쓰레기를 줄여 도량을 청정하게 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자는 취지로 발족한 것이 조계종 전국비구니회 푸르니청정도량 운동인데요. 비구니 스님들이 그 실천에 나섰습니다. 수행공간인 도량이 사찰을 넘어 지구로 공간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하경목 기잡니다.
------------------------------
〔리포트〕

사람들이 일터로, 학교로 바쁜 걸음을 옮기는 이른 아침.

비구니 스님들이 거리로 나섰습니다. 

납작해진 담배꽁초를 줍고, 도로 빗물받이를 막고 있는 쓰레기와 화단에 숨겨 놓은 빈 음료수 병을 보물찾기 하듯 찾아냅니다. 

전국비구니회가 푸르니 청정도량 캠페인의 일환으로 법룡사가 위치한 일원동 일대 청소에 나선 겁니다.

본각스님/전국비구니회장
(모르는 분들도 스님들이 애쓰신다고 쓰레기 버리지 말아야 되겠다고 말씀을 하시고 지나가는게 제일 기쁘네요. 저희들은 수행자니까 무엇을 드러내기 보다는 세상을 깨우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래서 저희들이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생명을 살리고 불편을 즐기자며 미래세대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지구를 물려주기 위해 전국비구니회는 지난해 푸르니 청정도량운동을 선언했습니다. 

코로나19로 선언 1년 만에 법룡사가 소재한 지역사회 청소로 첫 걸음을 시작했습니다.

지난 5월에 이어 매달 한 차례 진행하는 캠페인에 지역 주민들도 스님들과 함께 거리청소에 나서며 쓰레기를 치우는 캠페인에서 쓰레기를 만들지 않는 캠페인으로 인식의 전환도 기대했습니다.

홍명숙/일원본동 동장
(주민들도 이제는 내가 버린 담배꽁초, 내가 버린 쓰레기 하나를 누군가가 주워야 한다는 그런 부담감을 갖고 같이 저희가 하는 이런 캠페인과 환경정비를 보면서 차츰 좋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찰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빈그릇 운동을 통해 도량을 청정하게 만들겠다는 환경운동 캠페인인 푸르니청정도량.

수행공간을 일컫는 도량이 사찰을 넘어 지역과 사회, 지구로 공간적 개념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본각스님/전국비구니회장
(누구 탓할 것 없이 개인 개인이 자기 자신을 되돌아 보면서 정해진 수행공간이 청정한 것에 그치지 않고 한 마을, 또는 그 주변, 그러다보면 온 국토가 청정해질 날이 있고, 그것이 바로 환경오염을 막는데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기후위기에 대응해 조계종도 생명전환을 위한 행동을 선언한 가운데, 전국비구니회의 푸르니 청정도량 캠페인은 행동하는 수행자의 표상이 되고 있습니다.

BTN뉴스 하경목입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