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제주불교문화 새 트렌드 '제라한 불교강좌'

〔앵커]

제라한 불교문화강좌가 제주불교문화의 새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BTN불교TV 붓다로드의 진행자 자현스님을 초청해 두 번째 강의를 진행했는데요, 스님 특유의 호쾌한 해설로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제주지사 김건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수행과 불교, 정신과학으로 바라본 명상을 주제로 현 시대 올바른 명상의 해법을 제시하는 ‘제주에서 만나는 제라한 불교문화강좌’.

문화재청과 제주도가 후원하고 선덕사와 대한불교청년회 제주지구가 주최하는 제제불교문화강좌가 지난 1일, 제주 선덕사 설법전에서 두 번째 강좌를 시작했습니다.

회양선사와 마조선사의 일화로 포문을 연 자현스님은 스승의 죽음을 슬퍼한 임제선사의 일화를 덧붙이며 강의를 시작했습니다.

자현스님 / 중앙승가대 교수
(깨달음이라고 하는 것은 정적인 것이 아니고 행동주의다. 그 다음에 감정을 억제하는 것이 아니고 감정을 타고 가는 거다. 이게 (중국) 당나라 선불교의 핵심입니다. 그래서 화두는 잡는 것이 아니고요 순간적으로 얘기를 하고 대화를 하면서 사실은 그 사람의 고정관념을 깨트려주는 거예요.)

스님은 불교의 대전제인 붓다의 완전성을 설하며 본인 스스로 ‘언젠간 붓다가 된다는 완전성의 불성을 있다면 지금 현재의 나에게도 완전성이 있는 것’임을 알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명상을 통해 본인 스스로를 무너뜨리는 행위를 경계하며 부처님 가르침과 같이 ‘두 번째 화살을 맞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자현스님 / 중앙승가대 교수
(내면에 내 스스로 충돌하는 사건들을 만들면 안 돼요. 그리고 전 우주의 유일한 사람은 자기를 중심으로 우주를 돌리는 사람이에요. 자기를 중심으로 세상을 돌릴 수 있는 사람이 가장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이어 참가자들은 자신의 몸을 최대한 붙이고 가장 편한 자세로 명상을 진행했습니다.

미간에 의식을 집중하며 내쉼의 단계를 낮춰나가는 관법 명상을 체험한 참가자들은 새로운 경험에 만족감을 드러냈습니다.

김연진 / 서귀포시 동홍동
(과거 명상할 때는) 한쪽다리를 살짝 풀어 중간 중간에 바꾸면서 그렇게 했었는데 오늘은 참 편안하고 다리를 벌리고 손도 벌려서 편안하게 하는 (요가)가 생각이 나서 이런 명상도 있었구나 (생각했고요))

정명자 / 제주시 삼양동
(결코 어렵지 않은 거였구나. 종교에서 불교하면은 약간 어른 분들이 다니시는 곳 그래서 약간 찾아가기도 힘들었고 어떻게 절해야할지도 몰라서 가면 쭈뼛쭈뼛 했던 것들이 이런 공부를 통해서 많이 알게 되면서 너무 자연스럽게 이제는 절에 가서도 편안하게 부처님을 볼 수 있게 됐고요.)

이 시대 최고의 전문가들의 강의로 제주불교문화의 새 트렌드를 만들어 가고 있는 “제주에서 만나는 제라한 불교문화강좌”는 11월 15일까지 매주 일요일 오후 2시, 선덕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BTN뉴스 김건희입니다.


제주지사 김건희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지사 김건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