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김빨강, “콜드 플레이 보다 콜드 체리가 더 좋아”BTN불교라디오 ‘송봉주의 음악풍경'

‘차가운 체리’ 김빨강이 BTN라디오 울림 ‘송봉주의 음악풍경’ 녹음방송에 참여해서 재미난 입담을 뽐냈다.

 ‘차가운 체리’라는 밴드명은 “원래 ‘콜드체리’로 이름을 붙이고 싶었는데, ‘차가운 체리’로  잘못된 기사가 나와서 붙여진 이름” 이라고 설명했다.  DJ 송봉주는 ‘콜드 체리’가 더 좋다고 하자 김빨강은 “저도 ‘콜드 플레이’보다 ‘콜드 체리’가 더 좋다” 며 큰 웃음을 주었다.

김빨강은 데뷔 7년 만에 낸 정규 앨범이 후회된다며, 수 많은 후보곡 중 추려서 만든 명반이지만, 10곡의 노래들이 다 알려지지 못하는 것 같아서 싱글로 내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는 말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드라마 ‘상속자들’과 ‘막돼먹은 영애씨’의 OST에도 참여한 김빨강은 기존 OST 중 불러보고 싶은 곡이 있냐는 DJ의 질문에 자탄풍의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을 ‘차가운 체리’ 스타일로 해석해서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BTN라디오 울림 '송봉주의 음악풍경 – 차가운체리 초대석'은 7월 11일(수) 오전 8시에 본 방송, 밤 8시에 재방송 된다.

 

진예정  jin@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예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