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중랑구민 행복발원 봉축대법회

서울 중랑구에 있는 사찰들이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관내 구민들과 함께하는 봉축대법회를 봉행했습니다. 삼룡사 주지 춘광스님은 나의 행복은 이웃을 위해 나누고 이웃의 고통은 나의 고통으로 받아들이자고 법문했습니다. 남동우 기자입니다.
---------------------------------
중랑구사암연합회장 퇴휴스님과 나진구 중랑구청장, 삼룡사 주지 춘광스님이 부처님 전에 헌화를 하고 있습니다.

법만사 주지 법만스님 등 중랑구사암연합회 소속 스님들도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합니다.

중랑구민과 함께하는 봉축대법회가 중랑구청 지하대강당에서 봉행됐습니다.

중랑구사암연합회장 퇴휴스님은 “진흙 속에서 맑고 향기로운 연꽃이 피어나듯 혼탁한 세상일수록 부처님의 가르침으로 세상을 맑고 향기롭게 하자”고 말했습니다.

나진구 중랑구청장은 “부처님이 이 땅에 온 것은 자비와 광명, 지혜로 중생들의 고통을 없애주기 위한 것”이라며 보시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SYNC〉나진구/ 중랑구청장
(부처님의 가르침 중에서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만 자비와 보시 정신을 오늘 여러분 가슴에 모두 새겼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민생이 굉장히 어렵습니다. 보시정신을 실천한다면 우리가 같이 함께 행복한 공동체가 되지 않을까(생각합니다.))

삼룡사 주지 춘광스님은 법어를 통해 “모든 행복과 불행은 자신의 생각에서 시작된다”며 이웃들을 위해 자비를 실천하자고 당부했습니다. 

〈SYNC〉춘광스님/ 삼룡사 주지
(나의 행복을 이웃을 위해 나누고 이웃의 고통을 나의 고통으로 받아들이는 자비와 지혜의 실천으로 더 평화롭고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데 우리 불자들이 앞장서야 되겠습니다.)

법회 참석자들은 밝은 지혜와 자비의 마음으로 번뇌와 갈등이 봄눈 녹듯 사라지고 희망과 나눔이 가득하기를 발원했습니다.

법회에서 중랑구 지역 학생들에게 장학금도 전달됐습니다. 

BTN뉴스 남동우입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