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화엄사 성도재일 철야정진

지리산 구fP 화엄사에서는 삼천배로 철야정진을 하며 부처님이 정각을 이룬 성도재일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용맹정진 현장을 이병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구례 화엄사 각황전에 모인 불자들은 석가모니불 정근으로 한 배 한 배 절을 하며 무명을 밝히기 위해 철야정진에 나섰습니다.
부처님이 무상정각을 이룬 성도재일 의미를 되새기고, 사부대중이 함께 어둠을 밝히며 용맹정진에 몰두합니다.

불자들은 성도절 철야 정진을 통해 언젠간 꼭 부처가 되겠다는 서원을 마음 깊이 새겼습니다.

깨달음을 얻기 위한 구도에는 남녀노소가 따로 없어 엄마와 함께 한 아이도 미래에 부처가 되기를 서원합니다.

INT-조익승/화엄사 선재 어린이 법회
(부처님이 큰 깨달음을 얻으신 것처럼 저도 큰 성취를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INT-이정희/화엄사 선재 어린이 법회 자모
(아이와 함께 이렇게 온 대중과 같이 기도를 하게 돼서 굉장히 기쁘고 앞으로 저희 신앙 생활에 큰 버팀목이 될 수 있는 그런 날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INT-홍선자/화엄사 화엄회 신도회 총무
(부처님의 깨달음을 우리도 삼천배를 하면서 우리도 같이 깨달음을 받기를 원하고 있구요. 삼천배를 하면서 우리 모두 화엄사나 가정에 만복이 깃들기를 기원하고...)

화엄사 강주 종곡스님은 부처가 되기 위해서는 다 내려놓아야 한다며 삼천배로 새벽을 맞이 한 동참불자들에게 법문을 설 하셨습니다.
 
SYNC-종곡스님/구례 화엄사 강주
(부처님을 본다고 하면은 부처님은 어떻게 생겼습니까 하는 것입니다. 다 내려놓고 보면은 나라고 하는 이 집착이 사라지고 나면은 내가 없습니다. 내가 없는 상태에서 부처님을 보시면 부처님과 나는 하나입니다.)

부처님의 깨달음에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불자들은 밤을 잊은 정진으로 수행의지를 다지며 새벽을 맞았습니다.

BTN뉴스 이병준입니다.


광주지사 이병준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지사 이병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