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조계종 청와대 불상 이전 왜곡 유감

조계종은 오늘(26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청와대 석조여래좌상의 역사적 가치가 올바르게 조명되고 신앙적 환경 조성을 위해 원래의 자리로 이전되기를 바라는 입장을 정부당국에 공식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청와대와 문화재 당국은 단 한차례의 진지한 논의의 장도 마련하지 않고 있다”며 “시민단체와 경주지역의 문화ㆍ시민단체들은 전문가 의견수렴 등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불교계의 입장을 왜곡하면서 여론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조계종은 “관계 기관의 조속한 논의와 노력이 시급하게 필요하다”며 종단의 입장을 왜곡하고 진지한 논의를 방해하고 있는 일부 세력들의 발로참회를 요청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