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부여 무량사, 설잠스님 사리 이운 의식
  • 대전지사 이천운 기자
  • 승인 2017.09.18 08:00
  • 댓글 0

조선 초 생육신의 한 명으로 당대 대표 지식인이자 스님이었던 매월당 김시습 선생,
선생이 스님으로 마지막 여생을 보낸 곳이 부여 무량삽니다. 설잠스님이란 법명으로 무량사에서 입적 후 남긴 사리가 일제 강점기에 부여 박물관으로 반출됐다 최근 본래 자리인 무량사로 돌아왔습니다. 무량사가 이를 기념하기 위한 사리이운 행렬 의식을 봉행했다고 합니다. 대전지사 이천운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대전지사 이천운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지사 이천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