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한국 33관음성지 순례한 일본인

강화 보문사, 양양 낙산사, 여수 향일암 등  우리나라 33관음성지를 혼자 순례한 일본인이 있어 화제입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 33관음성지 순례 회향증서를 수여하기도 했는데요, 남동우 기자가 고노 이와오씨를 만났습니다.

올해 72세인 일본인 고노 이와오씨.

은퇴 전 대학에서 역사 관련 강사로 활동하던 그는 지난 2013년부터 우리나라 33관음성지를 순례하기 시작했습니다.

4년간 모두 6차례에 걸쳐 방한해 강화 보문사, 양양 낙산사, 여수 향일암, 남해 보리암 등 관세음보살을 모신 사찰 33곳을 방문했습니다.

그가 33관음성지를 순례하기로 발원한 것은 일본 관음성지 순례를 완료한 다음.

인터넷을 통해 우리나라에도 33관음성지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가족의 건강 등을 발원하며 혼자 길을 떠났습니다.

그는 “순례를 하면서 힘들기도 했지만 부처님을 친견하면 피로가 다 사라졌다”며 활짝 웃었습니다.

<SYNC> 묘인스님/ 한국불교문화사업단장 사업국장
(화엄경에 보면 선재동자가 57인의 선지식을 찾아다니잖아요. 그러면서 가르침을 받는데 성지순례 또한 찾아가는 과정이 어렵고 힘들지만 그 하나하나가 수행의 과정이다. 구도의 과정이다.)

가장 기억에 남는 사찰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경주 불국사와 합천 해인사.

여행 과정에서 템플스테이 지도법사 스님들과 종무원들의 친절에 감동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SYNC> 고노 이와오/ 33관음성지 순례자
(템플스테이 지도법사 스님들과 실무자들이 매우 친절하게 대해줘서 고마웠습니다. 방사도 아주 깨끗하고 좋았습니다.)

사찰들이 대부분 산에 있어 교통편이 매우 힘들었는데, 길을 물어보면 직접 절까지 차로 태워주기도 했다는 겁니다.

고노 이와오씨는 “한국 사람들이 매우 좋다”며 “다음에는 제주도에 가보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습니다.

<SYNC> 고노 이와오/ 33관음성지 순례자
(템플스테이를 경험하면서 좋은 인상을 받아서 한국 사람들이 더 좋아졌습니다. 한국사람 좋아요.)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