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대구 운불련 올해 마지막 정기법회

달리는 법당, 거리의 포교사로 불리는 대구 운전불자연합회가 올해 마지막 정기법회를 봉행했습니다.

대구 운불련은 어제 천태종 동대사에서 주지 도산스님, 성승길 회장을 비롯해 운불련 불자 400여 명이 동참한 가운데 정기 법회를 열고 거리의 포교사로 역할을 재확인했습니다.

도산스님은 “사회를 맑고 향기롭게 만들고 좋은 인연을 넓혀 가는 역할에 앞으로도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고 안전운행”을 축원했습니다.

특히 운불련은 250만 대구시민과 불자들이 빠르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올해 운불련 앱을 개발, 보급해 편의를 더 하고 있습니다.
  보도= 대구지사 엄 창 현 기자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