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강진 월남寺址서 백제 절터 확인백제 와당, 고려시대 대형 금동 풍탁 등 출토

전라남도 기념물 제125호 월남사지(月南寺址)에서 백제시대 절터임을 뒷받침하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전남 강진군 월남사지 전경. 백제시대 절터를 확인할 수 있는 유물이 발견됐다.

민족문화유산연구원(원장 김기홍)은 문화재청(청장 김찬) 허가를 받아 발굴조사를 진행 중인 월남사지 발굴조사 결과를 4일 공개했다.

현재 발굴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다량의 백제 기와들이 출토돼 그동안 백제와 후백제, 고려중기 등 논란이 있던 월남사지 3층 석탑(보물 제298호)의 건립시기에 대한 재검토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민족문화유산연구원은 또 이번 발굴조사에서 고려후기 청자를 대표하는 간지명(干支銘) 청자 중 ‘기사’(己巳, 1329년)명이 쓰인 대접 편(片)과 대형(높이 23cm) 금동 풍탁(風鐸, 풍경), 청자 도판(陶板) 등 다양한 용도의 특수 청자들이 출토됐다며 “무인정권을 기반으로 한 월남사의 위상과 규모를 입증하는 중요한 학술적 자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월남사지에서 발견된 백제시대 와당.

△월남사지에서 발견된 고려시대 와당.

△월남사지 금동풍탁.

강진군은 연차적으로 고려시기 가람(伽藍) 구조뿐만 아니라 이번에 확인된 백제시대 가람 구조도 발굴해 복원 정비할 예정이다.

최동진 기자

최동진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