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비단에 그린 금니 고려불화 최초 발견동국대 정우택 교수, 10일 국립중앙박물관서 ‘금선묘불화’ 주제 발표

일본에서 순금으로 비단에 그려진 고려불화가 발견됐다. 금가루로만 선을 그린 금선묘(金線描) 불화다.


△비단에 금가루로 그려진 아미타삼존도.
 (제공=정우택 교수)

동국대 정우택 교수(동국대 미술사학과)는 지난 1일 “일본 혼슈 야마나시(山梨)현 소재 사찰에서 1359년(고려 공민왕 때) 조성된 ‘아미타삼존도’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아미타삼존도는 비단 위에 아미타여래불과 관음ㆍ세지보살을 그린 불화로 가로 85.6㎝, 세로 164.9㎝ 크기로 ‘지정(至正) 19년(1359년) 9월 비구 하여(何如) 등 6명이 시주해 불화를 제작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고려불화는 전 세계 160여 점만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 중 80%가 넘는 130여점이 일본에 있으며 국내에는 10여 점 뿐이다. 이번에 발견된 아미타삼존도도 일본에 남아있는 고려불화 중 하나다.

문명대 동국대 명예교수(한국미술사연구소장)은 “금가루로 그려진 것은 육안이나 일반 사진으로는 알아보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금가루 특성상 빛을 쬐는 각도에 따라 보이기도 하고, 보이지 않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금가루로만 선을 그린 금선묘 불화는 일반 불화보다 고난도 기술이 필요해 고려청자에 비견될 만큼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우택 교수가 이번에 발견한 ‘아미타삼존도’는 1359년 그려진 것으로 고려불화 특유의 당초원형무늬를 비롯해 원형무늬, 연화당초, 모란당초무늬 등 각종 당초무늬와 파도무늬, 꽃무늬 등 고려 불화 가운데 가장 많은 무늬를 담고 있다.

정우택 교수는 “다양한 무늬를 그려 넣었지만, 과장되지 않고 서로 잘 어울려 어색하거나 불쾌함이 없는 조화를 이룬 작품이다”라고 평가했다.

정우택 교수는 오는 10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동악미술사학회 제61회 정기학술발표회에서 ‘신출 고려시대 금선묘불화’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하경목 기자

하경목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