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직지사역, 마음치유 공간으로 탈바꿈직지사-코레일, 31일 업무협약 체결

현재 무인역으로 방치되고 있는 직지사역이 몸과 마음치유(healing), 느림과 비움을 배우는 장소로 탈바꿈된다.


코레일 대구본부(하승열 본부장)는 31일 직지사와 ‘직지사역 위탁운영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코레일은 직지사역에 새마을호 객차 2량을 배치, 전국 최초로 열차법당이나 참선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무인역사에 사찰 생활과 한국불교 전통문화와 수행정신 체험의 장을 꾸려, 지역민들과 청소년 등 다양한 계층의 심신치유 장으로 활용하겠다는 뜻이다.

직지사역은 올 4월 2일부터 직원이 근무하지 않는 무인역으로 변경돼 사람의 발길이 끊어졌으나, 지난 6월 코레일이 시행한 ‘간이역 국민 공모전’에 ‘직지사역을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힐링 쉼터로 만들겠다’는 직지사의 제안이 최우수상을 수상하면서 업무협약으로 이어졌다.

최동진 기자

최동진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