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남북 10.4선언 5주년‥남북불교도공동선언 발표민추본, 개성서 수해지원 등 남북불교교류 실무회담 예정

조계종 자성과쇄신결사추진본부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지홍스님, 이하 민추본)는 10ㆍ4공동선언 발표 5주년을 맞아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나설 것을 재촉구하는 ‘남북불교도공동선언’을 발표했다.

또, 정부차원의 북한 수해지원이 무산된 가운데 민간차원의 수해지원이 성사될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추본은 4일 “남과 북(북과 남)의 전체 불교도들은 조성된 정세에 대처하여 역사적인 남북(북남)공동선언고수이행을 위한 실천행에 적극 떨쳐나설 원칙적 입장을 표명한다”면서 북측의 조선불교도련맹 중앙위원회(위원장 심상진)와 공동으로 ‘<남북불교도공동선언’을 발표했다.

민추본은 “이번 ‘남북불교도공동선언’은 남북 간의 긴장과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남북불교도들이 민족화해와 평화의 염원을 담아 채택,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공동선언문은 6ㆍ15공동선언과 10ㆍ4선언을 “남과 북(북과 남)이 반목과 대결에서 벗어나 화해와 단합에로 나아가는 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주었고, 민족의 통일과 번영을 실현하기 위한 길을 환희 밝혀주어 겨레의 가슴마다에 통일의 환희를 안겨주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선언문은 “그러나 오늘의 현실은 6ㆍ15 시대의 모든 성과들이 사라지고 남북(북남)관계가 6ㆍ15 이전의 대결 시대로 돌아갔으며, 남북(북남)불교도들의 연대협력사업도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 땅에는 긴장이 격화되고 있다”면서 “현실은 자비와 평등, 화해와 화합을 이념으로 하고 있는 불교도들이 오늘의 조성된 사태를 보고만 있을 것이 아니라, 남북(북남)공동선언고수이행에 적극 떨쳐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과 북(북과 남)의 전체 불교도들은 조성된 정세에 대처하여 역사적인 남북(북남)공동선언고수이행을 위한 실천행에 적극 떨쳐나설 원칙적 입장을 표명”하고 “6ㆍ15공동선언과 10ㆍ4선언고수이행에 민족의 운명이 달려있다는 자각과 의지를 안고 남북(북남)선언고수이행을 위한 실천행에 용맹정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추본은 오는 5일 북한 개성에서 남북불교교류 실무회담 가질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조계종 민추본이 북한 수해지원을 위해 밀가루 100톤을 개성으로 보내는 모습.

민추본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는 북한수해지원 문제를 비롯해 신계사 낙성 5주년 합동법회 등 상호관심사를 협의할 예정”이라며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작년 10월 이후 처음 민간 수해지원 접촉”이라며 “규모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으며, 협의가 이뤄지면 구체적 물량도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추본은 오는 7일 오전 7시 민추본 본부장 지홍스님을 비롯해 관계자 5명이 실무회담을 위해 서울을 출발할 예정이다.

10.4선언 발표 5주년기념 남북(북남)불교도공동선언

10.4선언이 발표된 때로부터 5주년이 되었다.

지금 이날을 맞이하는 남과 북(북과 남)의 전체 불교도들은 감격과 환희로 들끓던 그 나날을 가슴 뜨겁게 되새겨보고 있다.

역사적인 6.15공동선언의 탄생은 남과 북(북과 남)이 반목과 대결에서 벗어나 화해와 단합에로 나아가는 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주었으며 10.4선언은 민족의 통일과 번영을 실현하기 위한 길을 환희 밝혀주어 겨레의 가슴마다에 통일의 환희를 안겨주었다.

6.15공동선언발표이후 남북(북남)사이에는 경이적인 사변들이 일어났으며 남과 북(북과 남)의 불교도들은 평양과 서울을 오가며 조국통일기원 남북(북남)불교도합동법회를 비롯한 여러 가지 통일행사들과 남북(북남)단청토론회와 공동단청, 금강산신계사복원과 개성영통사복원, 일제가 약탈해간 <<북관대첩비>> 등 문화재를 되찾아오기 위한 연대협력사업을 줄기차게 벌려왔다.

10.4선언이 채택됨으로써 우리 민족의 조국통일운동과 남북(북남)불교도들의 연대 협력사업에서는 획기적인 전환의 계기가 마련되게 되었다.

그러나 오늘의 현실은 6.15 시대의 모든 성과들이 사라지고 남북(북남)관계가 6.15 이전의 대결 시대로 돌아갔으며, 남북(북남)불교도들의 연대협력사업도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 땅에는 긴장이 격화되고 있다.

현실은 자비와 평등, 화해와 화합을 이념으로 하고 있는 불교도들이 오늘의 조성된 사태를 보고만 있을 것이 아니라, 남북(북남)공동선언고수이행에 적극 떨쳐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남과 북(북과 남)의 전체 불교도들은 조성된 정세에 대처하여 역사적인 남북(북남)공동선언고수이행을 위한 실천행에 적극 떨쳐나설 원칙적 입장을 표명한다.

우리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고수이행에 민족의 운명이 달려있다는 자각과 의지를 안고 남북(북남)선언고수이행을 위한 실천행에 용맹정진할 것이다.


2012년 10월 4일 

  남측                                                     북측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조선불교도련맹 중앙위원회
 

하경목 기자

하경목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