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은정교리경시대회, ‘나란다축제’로 확대ㆍ개편일반부 신설ㆍ전통문화마당 개설 등


△지난해 9월 열린 제3회 불교교리경시대회 모습. <사진=은정불교문화진흥원>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불교교리경시대회’가 ‘나란다축제’로 확대 개편된다. 일반부를 신설하고, 전통문화체험마당을 개설한 점이 특징이다.

은정불교문화진흥원(이사장 자승스님)은 27일 오후 2시 조계사 산중다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불교교리에 집중된 경시대회를 일반 대중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확대, 9월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개최한다”면서 제4회 나란다축제 일정과 모집요강을 발표했다.

9월 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 개최되는 ‘나란다축제’는 ▶도전! 범종을 울려라 ▶불교교리 경시대회 ▶전통불교문화체험 등 3개 마당으로 구성된다.

‘도전! 범종을 울려라’는 9월 8일 서울 동국대 체육관에서 초등부와 신설된 일반부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오전 11시부터 진행되는 일반부는 가족 등 3명이 한 팀을 구성해 참가하는 팀별 퀴즈대회 형식이다. 반드시 2세대 이상으로 구성해야 하며, 장학후원금 1만원을 참가비로 납부해야 한다.

초등부는 지난 4월부터 치러진 전국 예선을 거쳐 선발된 학생들을 대상으로 오후 2시 30분부터 동국대 체육관에서 진행된다.

중ㆍ고교생을 대상으로 하는 ‘불교교리 경시대회’는 8일 오전 11시 서울 동국대를 비롯해 부산ㆍ대구ㆍ대전 등 전국 시험장에서 동시에 실시된다. 불교교리ㆍ불교역사ㆍ불교문화ㆍ불교신행 등의 분야에서 중등부 40문항, 고등부 45문항이 출제된다. 문제 유형은 객관식과 단답형 주관식, 서술형 문항으로 고르게 구성된다.

지난해 전국 단위로 확대된 군장병부문은 일요일인 9일 오전 11시 전국 군법당에서 시행된다. 고등부와 같이 총 45문항이 출제된다.

교리경시대회 입상자들에게는 상장과 장학금이 지급된다. 초·중·고등부 대상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장학금이 각각 지급되며, 군장병 대상에게는 총무원장상과 장학금, 포상휴가가 주어진다. 일반부 대회 우승자에게도 300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된다.

나란다 축제로 개편되면서 처음 열리는 전통문화체험마당은 8일 동국대 만해광장에 마련된다. 연등회 불교문화마당과 유사한 형태로 다양한 체험부스와 먹거리 마당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성무스님(은정불교문화진흥원 이사)은 “어린이와 청소년은 미래를 이끌어갈 자원들로, 나란다축제는 불교인재양성과 불교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미래에 투자하는 것”이라며 “총 상금이 지난해 4,870만원에서 올해 5,500만원으로 확대됐다”면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최동진 기자

최동진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