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이제 사찰도 평생교육시대조계사, 6월 평생교육원 개원‥심리치료사 등 배출

급격한 사회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평생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서울 종로 조계사도 전국 사찰 최초로 평생교육원을 개원하는데요. 이제 사찰에서도 평생교육 강좌를 만날 수 있게 됐습니다. 신중일 기자의 보돕니다.

대학이나 시민사회 단체에서 만날 수 있는 평생교육원.

이제 서울 종로 조계사에서도 평생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조계사는 지난달 평생교육원 수탁 절차를 마무리하고 6월 개원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전국 사찰 중 최초로 개원하는 조계사 평생교육원은 지역주민들의 교육 욕구 충족과 포교 활성화 등의 기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입니다.

int- 의연스님/ 조계사 부주지(조계종 중앙종회의원)
"(조계사가)평생교육원을 설립하게 된 계기는 불자들의 인성, 재취업 교육과 이를 통한 지역 포교 활성화를 위해 준비하게 됐습니다."

사찰에서 운영하는 평생교육원인 만큼 마음 공부에 주안점을 뒀습니다.

특히 마인드 케어 지도사, 청소년 상담사, 스트레스 관리사 등 교육 지도사 양성 과정은 불교적 심성을 가진 전문가들을 배출한다는 데 큰 의미를 가집니다.

여기에 청소년, 부부, 노인 등 각 계층의 마음 캠프도  개설 운영한다는 계획입니다.

int- 의연스님/ 조계사 부주지(조계종 중앙종회의원)
"조계사 평생교육원은 심리, 마음 치유 교육지도사 양성에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런 불교적 마인드를 가진 지도사 양성은 최근 학교문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향후 조계사는 운영이 본격화되면 도시 마을 공동체 활동가 양성 과정, 노숙인 인문학 강좌, 바리스타 과정 등 사회 공익적 강좌들도 신설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지역 주민과 불자들의 평생 교육을 담당하게 될 조계사평생 교육원.

이제 조계사는 불자들의 신행 도량이자 시민들을 위한 교육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습니다. 

BTN NEWS 신중일입니다.

신중일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중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