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윤석열 정부 종교편향 행보 지속되면 범불교적 대응 직면할 것"

조계종 전국 교구본사 주지 스님들이 윤석열 정부의 종교 편향적 행보가 지속될 경우 범불교적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천명했습니다. 

교구본사 주지 스님 일동은 오늘 발표한 성명을 통해 "윤석열 정부가 기독교 편향적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며 깊은 우려와 함께 경고의 목소리를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지 스님들은은 "윤석열 정부 출범 1년 6개월여가 지난 오늘 불교계에는 진한 실망만이 가득하다"며 "대통령 스스로가 공약한 '전통사찰 관련 정책'은 법안 개정은 물론 예산 반영조차 미진한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문화재청 내 전담 조직 신설', '사찰림 보존' 등의 공약은 아예 진행 사항이 없다"며 "'공무원 종교 편향 처벌 강화'는 잇단 종교 편향 행보로 인해 오히려 퇴보하고 말았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이 직접 개신교 주최 국가조찬기도회에서 “헌법정신은 성경에서 나왔다”고 발언한데 이어 대통령실의 참모진과 내각의 장∙차관, 심지어 군 장성들까지 불자들을 배제한 역대 최악의 종교 편향 인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최초의 종교편향 대통령 이승만을 국부로 만들려 하고 “수도 서울을 하나님께 봉헌”하며 “우리나라 주요 도시를 성시화”하려고 했던 이명박 정부 시절 뉴라이트 인사들을 다시 중용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주지 스님들은 "이러한 현 정부의 심각한 종교 편향 행보에 대해 많은 불교계 사부대중은 깊은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이에 조계종 총무원 집행부 역시 엄중하게 대응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 "윤석열 정부의 깊은 성찰과 책임있는 행동 변화를 촉구한다"며 "더 이상 통합을 외치면서 편향으로 나아가서는 안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종교 문제로 국정 운영에 동력을 상실하지 말고 진정한 통합으로 나아가 주길 진심으로 권선한다"며 "정부는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종교간 화합과 전통문화 보전, 그리고 진정한 국민통합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주지 스님들은 "이러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종교 편향 행보가 지속될 경우 범불교적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력 천명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운기 2023-11-21 04:22:59

    선거일은 불자가. 기독교의원을. 뽑는 날이다.   삭제

    • 박운기 2023-11-21 02:12:21

      종교문제를. 깊이있게. 생각하. 는 불자
      가 없다.
      국힘당. 거의. 기독교 의원이다.
      기독교당이다. 혁신위윈장 이름만. 봐도 알지않은가
      중앙신도회장은. 국힘에. 불자공천을 30%이상 요구해야 한다. 각사찰 신도회는. 뭘하고. 뭘 생각하는지 걱정스럽다. 그렇다고 공부를 열심히 하지도 않고. 불교의 앞날도 보지않고 뭘하는지 알수가 없다.
      여당 전체가 기독교 인간들인데도 아무 생각이없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