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제주 약천사 청정화 불자, ‘천년을 세우다’ 1,000만 원

제주 약천사 신도가 경주 남산 열암곡 마애부처님 바로모시기 불사에 동참했습니다. 

김상연 불자는 어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에게 천년을 세우다 기금 1천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법명이 청정화인 이 불자는 "오랫동안 엎드려 계신 마애부처님을 세운다는 이야기를 듣고 신심이 났다"며 "총무원장 스님이 원력을 가지고 추진하시는 불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진우스님은 "불자님의 정성과 신심이 열암곡 마애부처님을 바로 모시고 미래 천년을 세우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인연공덕으로 내생에는 출가해 열심히 수행해서 어려운 중생을 구제하는 원력을 세우라"고 당부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