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진우스님 봉축사 “이웃 위하는 마음 부처님 마음”

[앵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이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봉축사를 발표했습니다. 진우스님은 “공동체와 이웃을 위하는 마음이 바로 부처의 마음이며,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남동우 기자입니다. 
-------------------------------------
[리포트]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올해 부처님오신날은 더 특별하고 감격스럽다”며 "코로나 감염병에서 완전히 벗어나 온전한 부처님오신날을 3년 만에 맞이했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어려움을 극복한 주인공은 바로 우리 자신"이라며 "나로 인해 다른 사람이 감염되지 않을까 상대방을 배려했던 따뜻한 마음, 최악의 상황에서도 공동체의 질서를 해치지 않은 희생정신, 나보다 어려운 이웃을 먼저 보살피는 자비심이 우리 모두를 구했다"고 감사와 격려를 보냈습니다. 

진우스님은 "공동체와 이웃을 위하는 그 마음이 바로 부처의 마음이며, 아기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진우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인류의 위대한 스승이신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심을 찬탄합니다. 부처님께서는 스스로가 삶의 주인공이며 세상의 존귀한 존재라는 것을 일깨워 주셨습니다.)

진우스님은 또 "오늘의 현실은 대단히 어렵다"며 전쟁의 공포, 저출산 고령화, 외로움과 우울증을 거론하고 "모든 현상은 인연과 인과에서 비롯된다"고 말했습니다. 

진우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욕심은 마음의 전쟁을 불러오고 내려놓음은 마음의 평화를 가져옵니다. 내 안의 존엄함을 깨닫고 청정하게 마음의 평안을 유지할 때 진정한 행복의 부처님 세상이 열릴 것입니다.) 

진우스님은 조계종 제37대 집행부 핵심 종책사업인 경주 남산 열암곡 마애부처님 바로모시기와 선명상 프로그램 보급도 언급했습니다.

이를 통해 지혜와 자비를 일깨우고 인간의 참된 성품을 회복해 개인에게 마음의 평화를 주고 세상의 갈등을 해소하는데 기여하겠다는 겁니다.

진우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한국불교는 앞으로 국민 행복의 새로운 천년을 위해 경주 남산 열암곡 마애부처님을 바로 세워 모시고 현대인들의 사고와 정서에 맞는 선명상 프로그램을 보급하고자 합니다.)

진우스님은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모든 차별과 혐오, 갈등과 폭력, 빈곤과 질병이 사라지기를 간절히 발원했습니다.

BTN 뉴스 남동우입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