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명선 대종사 49재‥“유훈 받들어 정진”

〔앵커〕

지난 달 2일 원적에 든 화엄사 조실 금성당 명선 대종사 49재 막재가 구례 화엄사에서 엄수됐습니다. 금정총림 방장 지유 대종사를 비롯한 종단 원로 스님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부대중은 명선스님의 유훈을 되새겼습니다. 현장에 김민수 기자입니다.
---------------------------------
〔리포트〕

몸에 늘 염주를 품었다 인연된 이들에게 나눠주며 대중 포교에 앞장섰던 명선 대종사.

스님이 평생 동안 셀 수 없을 만큼 나눈 염주알에는, 중생들이 부처님 법을 만나 행복하길 바라는 염원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호남지역 대중 포교에 앞장섰던 금성당 명선 대종사가 원적에 든 지 49일이 되는 날인 어제. 

사부대중이 구례 화엄사에 모여 스님을 추모하고 유훈을 기렸습니다.

덕문스님 / 조계종 제19교구본사 구례 화엄사 주지
(늘 인자한 모습으로 또 자비한 모습으로 저희들에게 염주를 나눠주시고 덕담해서 용기를 북돋아 주셨을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 덧 49재입니다. 큰스님 뜻 잘 받들어서 문도 화합 잘해서 화엄사가 종단의 반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금정총림 방장 지유 대종사를 비롯해 조계종 명예원로의원 암도 대종사, 원로의원 보선ㆍ원행 대종사 등 원로 스님들과 화엄문도 스님들이 참석해 영정에 향과 꽃을 올렸습니다.

문도 대표 진만스님은 은사 스님의 유지를 받들어 대중 화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진만스님 / 여수 흥국사 주지
(대중이 모여 사는 데는 화합이 제일이다. 수처작주하며 늘 정진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 제자들은 스님의 유훈을 받들어서 열심히 정진하겠습니다.)

불자들은 한없이 자비로웠던 스님 생전 모습을 회상하며 극락왕생을 발원했습니다. 

안정선 / 서울특별시 영등포동
(49일 동안 법화경 사경하면서 큰스님을 위해서 매일 기도를 했습니다. 하루도 빼놓지 않고. 우리 큰스님 꼭 극락왕생 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한국전쟁의 참상을 지켜봐야했고, 권력을 잡기 위한 군부의 무자비한 폭력을 온몸으로 받아내야 했던 명선 대종사. 

스님은 우리 곁을 떠났지만 대중 포교에 진력하며 수행정진 해 온 발자취는 사부대중 가슴속에 큰 가르침으로 남았습니다.

한편 화엄사는 49재를 마치고 지리산 탐방로 숲과 경내를 연결하는 홍교인 ‘삼소교’ 개통식도 개최했습니다.

화엄사와 지리산 경관에 취해 세 번 웃게 된다는 의미의 ‘삼소교’는 탐방객들이 화엄사로 쉽게 드나들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BTN 뉴스 김민수입니다.


광주지사 김민수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지사 김민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