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새싹 포교·사회복지 거목’ 원적에 들다

〔앵커〕

한국전쟁 직후인 1954년 동산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지난 26일 원적에 든 불국당 정관대종사. 스님은 당신의 법호처럼 불국정토를 위해 새싹포교와 사회복지에 매진했습니다. 본래지를 찾는 수행자로, 또 한 명의 어린이가 많은 이들의 그늘이 되는 큰 나무로 성장하길 늘 당부했던 정관대종사의 발자취를 하경목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리포트〕

불국정토를 위해 새싹포교와 사회복지에 매진했던 조계종 명예원로의원 불국당 정관대종사가 지난 26일 부산 영주암 본래지당에서 법랍 70년 세수 91세로 원적에 들었습니다.

분향소는 범어사 원응료에 마련됐습니다.

정관대종사는 한국전쟁 직후인 1954년 동산스님을 은사로 범어사에서 출가했습니다.

포교 환경도 열악했던 1960년대부터 어린이 청소년 포교와 사회복지 실현의 원력을 세운 대종사는 1986년 대한불교어린이지도자연합회를 창립하고 20년간 회장직을 맡으며 열정을 쏟았습니다. 

사단법인 불국토 이사장과 재단법인 불국토청소년도량 이사장, 영주암유치원장 등을 지내며 인재양성과 지역포교에 앞장선 정관대종사는 2006년 제18회 포교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불국 정관 대종사/2015년 BTN 뜰 앞의 잣나무 중
(어린이가 절에 가게 되면 부모는 자연히 따라가게 됩니다. 자기 자식이니까 자식을 따라 절에 가서 신도가 됩니다. 그렇게 20년 동안 어린이(지도자연합회) 회장을 하면서 어린이 수련회하고 불사로 인해서 신도가 된 사람이 한 200만 명은 될 겁니다.)

원효대사의 삶을 책으로 접한 것을 인연으로 누더기 옷 속에 무엇이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출가로 이어졌다고 밝힌 바 있는 정관대종사는 60여년 본래지를 일생의 화두로 삼았습니다. 

바르게 본다는 정관이란 법명을 스스로 정한 정관대종사는 제방선원에서 14안거를 성만하고, 조계종 원로의원을 지냈습니다.

불국 정관 대종사/2015년 BTN 뜰 앞의 잣나무 중
(내가 있음으로써 뜨거운 줄 아는 것이 아니고, 내가 있기 전, 우리가 있기 전 본래부터 자기 피부에 향불이 닿으면 뜨겁다는 것을 아는 이것은 본래부터다. 어느 때부터가 아니고. 그래서 본래지입니다.)

부산 범어사와 하동 쌍계사, 부산 영주암 주지와 부산불교연합회장 소임을 지내며 불교 발전에도 기여했습니다.

홀로 있어도 즐거움을 느낄 줄 알아야 한다며 ‘지계’의 지중함을 몸소 실천하며 후학들에게도 모범을 보였습니다. 

불국 정관 대종사/2015년 BTN 뜰 앞의 잣나무 중
(계를 만약에 못 지킨다면 내 스스로 자문자답을 한 겁니다. 중도 아니고 소도 아니라는 말이 있습니다. 뚜렷한 자기 인생관이 없으면 중도 아니고 소도 아니라고 합니다. 나도 앞으로 중도 아니고 소도 아니고 내가 그런 꼴이 된다면 나는 참 불쌍한 인간이다(스스로 생각했습니다.))

정관대종사의 영결식과 다비는 오는 30일 원로회의장으로 엄수되며 BTN불교TV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입니다.

본래지당, 처소의 편액을 직접 써 걸어 둘 만큼 불문에 든 이후 세상사에 흔들리지 않고 오직 정진과 구도의 길을 걸었던 스님의 삶 자체는 후학들의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BTN뉴스 하경목입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영범 2023-01-29 11:40:41

    승가의 사표이신 스님의 속환사바 기원합니다.오셔서 수염과 머리 기르며 도박과 은처를 양성하는 쥐박이의 자칭 아우를 꼭 처단해 주시기를..   삭제

    • 윤회를 벗어난 2023-01-29 02:28:37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스님, 극락왕생하십시오!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