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조계사·도선사, 이웃과 함께하는 김장나눔

〔앵커〕 

불자들의 자비행은 보시로부터 시작되죠? 조계사와 도선사 등 서울의 주요 사찰들이 겨울맞이 김장김치 나눔 행사를 열어 지역 소외이웃들을 위한 자비행에 나섰습니다. 정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 작업복을 입고 늘어선 신도들이 하얀 속살을 드러낸 절임 배추에 빨간 옷을 입히고 있습니다.

작업자들은 해남군에서 올라온 싱싱한 배추를 맛보고 감탄하며 영하로 뚝 떨어진 추운 날씨를 잊어갑니다.

관광 온 외국인들도 김장이라는 뜻밖의 이벤트를 만나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관심을 표합니다.

조계사 어린이집에서 찾은 아이들도 반 포기씩 김장김치 담그기 체험을 하며 한국 전통의 문화를 익힙니다.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은 행사장 곳곳에서 일손을 도우며 ‘겨울나기 김장전’을 통해 소외이웃들에게 따뜻한 겨울이 되기를 바랐습니다.

지현스님 / 조계사 주지 
(이웃과 함께하는 ‘겨울나기 김장전’에 우리 식구가 함께 하니까 힘이 되고 행복하고 늘 이런 모습의 조계사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필요한 곳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늘 조계사는 나누면서 사는 모습을 만들어 가도록 하겠습니다. )

삼각산 도선사에서도 파란 작업복을 입은 신도들이 김장에 한창입니다.

작업자들은 3열 종대로 늘어서 가운데에 가득 쌓인 절인 배추를 계속 옮기며 배추 속 양념이 잘 배도록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신도들은 땅에 얼음이 꽁꽁 얼어붙을 정도로 추운 날씨인데도 지역 독거어르신과 소외이웃들이 김장김치를 맛있게 먹으며 보낼 겨울을 생각하며 힘을 냅니다.

도선사 주지 태원스님은 코로나 시기에 주지로 부임하면서 여건 상 하지 못했던 행사들을 이제부터 하나씩 풀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태원스님 / 도선사 주지 
(강북구가 어려우신 분들이 좀 많아요. 근데 이런 행사를 다른데서는 했던 것 같은데 도선사에서 안 했던 것 같아요. 주지가 되면서 꼭 해야겠다 생각했는데 주변에서 많이 도와주셔서 함께 나눌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일선 포교 사찰들이 김장김치 나눔행사를 진행하며 부처님 가르침을 보시와 자비나눔으로 실천해 나가고 있습니다.   

BTN 뉴스 정준호입니다.


정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