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다린 세월 80년‥유골이라도 고국으로”

〔앵커〕

관음종이 조세이탄광 수몰사고 희생자들의 넋을 달래는 위령재를 봉행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3년 7개월만에 봉행된 위령재에서 참석 사부대중은 회한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유가족들은 기다린 세월이 80년이라며 유골이라도 하루빨리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기원했습니다. 일본 야마구치 우베에서 하경목 기잡니다. 
------------------------------
〔리포트〕

관음종이 지난 달 29일 조세이탄광 수몰사고 80주기를 맞아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를 방문해 수몰사고 희생자 위령재를 봉행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2019년 4월 위령재를 봉행한 후 3년 7개월 만입니다. 

이날 위령재에는 종정 홍파스님과 총무원장 법명스님, 수물사고 희생자 유가족과 낙산 묘각사, 창녕 법성사 신도 등 종도들과 수몰사고의 진상을 세상에 알린 ‘조세이탄광 수몰사고를 역사에 새기는 회’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종정 홍파스님은 조세이탄광은 조선인 강제징용자들의 피와 땀이 엉겨있는 곳이라며 그들의 희생을 위로하고, 희생자들의 뼈와 넋이 반드시 가족의 품으로 기필코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홍파스님/관음종 종정
(묻혀있는 그 많은 영혼들이 발굴이 돼서 고향땅으로 갈 수 있도록 함께 염원을 해주시길 바랍니다. )

총무원장 취임 후 첫 공식일정으로 조세이탄광 희생자 위령재에 나선 법명스님은 당시 희생자들의 절규와 비통함이 고스란히 느껴진다며 아픔을 달랬습니다. 

그러면서 고인과 유가족의 슬픔은 우리 모두의 고통과 슬픔이라며 유골 발굴과 봉환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법명스님/관음종 총무원장
(이제 바다 속 영혼들을 수면 위로 올리고 고향의 품으로 보내 드려야 합니다. 부처님께서는 너와 내가 둘이 아니라는 불이를 가르쳐 주셨습니다. )

1991년 시민단체를 결성해 수몰사고를 알리고 있는 역사에 새기는 회는 추모비 건립되기까지 22년이라는 세월이 걸려 유족을 기다리게 했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정부의 유해발굴을 위한 요청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바타 타이사쿠/조세이탄광의 수몰사고를 역사에 새기는 회 사무국장
(금년은 국회의원과 연결을 강하게 함으로 일본 정부가 조세이탄광 조사를 시도할 수 있도록 강한 요청을 할 것입니다.)

유가족들은 코로나와 경제위기 속에서도 관음종의 지속적인 위령재에 감사를 전하면서 기다린 세월이 80년이라며 유해발굴에 한일 양국 정부의 미온적인 대처에 비통함을 전했습니다. 

이기병/조세이탄광 희생자 유족회 부회장
((일본정부는) 하루빨리 과오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조속히 유해를 발굴 수습하여 고국으로 봉환하여 주실 것을 재삼 촉구합니다.)

사부대중이 한 송이 꽃을 바다로 보내며 회한의 눈물을 흘린 이날, 하늘도 바다도 함께 울었습니다.

<스탠딩> 일본정부의 외면 속에 가족들의 기다림의 시간은 80년입니다. 진정한 추모와 위령이 될 수 있도록 하루빨리 유골 발굴 작업이 진행되길 기대합니다.

야마구치 우베에서 BTN뉴스 하경목입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