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진제 대종사 “반드시 대오견성 각오 다져라”

〔앵커〕

임인년 동안거를 맞아 전국 총림 선원에서도 결제 법회가 봉행됐습니다. 총림 대중을 지도하는 방장 스님들은 안거기간 유념해야 할 수행자의 자세를 강조했습니다. 윤호섭 기자입니다.
---------------------------------
〔리포트〕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조계종 전국 7대 총림이 임인년 동안거 결제 법회를 일제히 봉행했습니다.

팔공총림 동화사 방장 진제 대종사는 어제 봉행된 동안거 결제 법회에서 “좋은 법문을 듣고도 실천하지 않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는 일”이라며 “하루 이틀 미루지 말고 부지런히 정진하라”고 설했습니다.

이어 각자 화두를 성성하게 챙겨 일념이 지속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진제 대종사 / 팔공총림 동화사 방장
(이번 안거에는 반드시 대오견성 하겠다는 태산 같은 용맹심과 불퇴전의 각오로 매일매일 발심과 신심을 새롭게 다져야 할 것이라.)

금정총림 범어사 방장 지유 대종사는 마음의 시작과 원리에 대해 설명하면서 부처님 같은 밝은 마음을 갖추지 못하는 건 생각이라는 환상에 빠져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망상분별이 일어나더라도 마음이 따라가지 않도록 지혜의 힘으로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유 대종사/ 금정총림 범어사 방장
(망상분별로써, 생각으로써 시간이 되고 공간이 됐다. 그러니까 시간과 공간의 조물주가 마음이다, 일체유심조다. 조물주가 누구인가, 각자 자기 자신이다...)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원각 대종사는 흙탕물 속에 몸이 더러워지더라도 수행을 게을리 해선 안 된다며 흔들림 없는 정진을 당부했습니다.

이어 안거기간 애써 정진한다면 선방이나 법당, 공양간, 포행길 모두가 수행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각 대종사/ 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새는 날아가는 흔적을 남기지 않습니다.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하늘을 나는 새처럼 움직여도 흔적을 남기지 않고, 발자국조차 남기지 않고, 흔적 없는 수행길을 찾아가야 합니다.)

조계총림 송광사 방장 현봉 대종사는 실체가 없는 안팎의 대상에 흔들리지 말고, 실체를 바로 살피는 안거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격려했습니다.

스님은 선정의 힘으로 요란한 세상을 안정시키고 떠도는 영가가 제자리를 찾도록 제도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봉 대종사/ 조계총림 송광사 방장
(그렇게 제대로 밥값을 하고 제대로 물값도 치르면서 삼보와 시방의 단월시주와 이 세상의 여러 은혜에 보답하도록 합시다.)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달하 대종사는 “동안거 입방이 결정되고 나니 마음이 가다듬어진다”면서 결제대중에게 분별없는 정진을 당부했습니다.

스님은 이어 수행의 궁극이자 지혜의 완성을 뜻하는 <반야심경>의 반야바라밀다를 강조했습니다.

달하 대종사/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시대신주, 시대명주, 시무상주, 시무등등주 반야심경은 장군죽비입니다. 절절히 부처님 경책입니다.)

선원에 방부를 들이고 치열한 정진에 들어간 운수납자들은 은산철벽을 뚫기 위한 석 달간의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BTN 뉴스 윤호섭입니다.


윤호섭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