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고운사 “역사박물관 전시 법계도 철거하라”

해동화엄의 초조인 의상대사가 창건한 경상북도 의성 고운사가 서울 서소문 역사박물관에 전시된 법계도를 철거하라고 서울시에 촉구했습니다.

조계종 제16교구본사 고운사는 어제 발표한 성명에서 “화엄일승법계도가 가톨릭의 한국 및 세계 선교 의지를 다지는 도구로 왜곡돼 전시되고 있다는 사실을 접하고 충격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심지어 법계도 아랫부분에 십자가를 매달고, 모든 것이 그것으로 귀결토록 한 것은 상식 밖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고운사는 “한국 가톨릭과 더불어 서울시가 의상스님의 법계도 왜곡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즉각 철거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서주기를 강력 요청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