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서북미 포교 헌신 타코마 서미사 일면스님 입적

 

미국 타코마 서미사(西美寺)를 창건하고 서북미 불교 포교를 위해 헌신한 일면스님이 현지시각 지난 7일 오후 4시 입적했습니다. 법납 65년, 세수 83세.

일면스님은 함경남도 함흥에서 태어나 남하한 뒤 1958년 오대산 현문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수지했습니다.

상원사, 봉암사, 해인사, 범어사, 통도사 등에서 10여 년간 수선 안거했으며 이후 범어사, 통도사, 조계사 등에서 종무행정을 맡았습니다.

1978년 미국 캘리포니아 삼보사 주지를 역임했고 1983년 타코마 서미사를 창건했습니다.

서미사는 창건 당시 통도사 방장 월하스님이 지어준 것으로 알려졌으며, 미국 서부에서 제일가는 사찰이 되라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서미사는 50여 평의 대웅전과 350여 평 규모의 요사채 4개로 구성돼 있는데, 특히 대웅전은 한국의 전통 사찰 건축 양식으로 조성돼 한인뿐 아니라 현지인들에게도 아름다운 건물로 꼽히고 있습니다.

서미사는 미국에서 하와이 대원사, LA 달마사에 이어 세번째로 창건된 한국식 전통 사찰로 평가를 받습니다.

영결식은 13일 오전 11시 아번에 있는 Yahn & Son 장례식장에서 엄수됩니다. 

장례위원장은 영축총림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을 비롯해 동원스님, 마벽스님이 맡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