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교육원장 진우스님 이임...'37대 총무원장 출마 첫걸음'"교육원장 소임 내려 놓지만 한국불교 중흥 위해 힘 보탤 것"

교육체계 효율화와 전통승가 교육 강화를 기조로 3년 동안 교육원을 이끌어온 조계종 8대 교육원장 진우스님이 사임의 뜻을 밝혔습니다. 내일부터 시작되는 조계종 37대 총무원장 후보등록을 앞두고 겸직금지에 해당하는 종무직을 오늘까지 사임해야 함에 따라 출마를 위해 첫걸음을 시작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2019년 9월 중앙종회 216회 임시회에서 만장일치로 조계종 8대 교육원장에 선출된 진우스님이 3년여 만에 사임의 뜻을 밝혔습니다.

취임 1054일째인 오늘 진우스님이 이임식을 통해 승가교육과 관련된 일체의 소임을 차기 교육원으로 이양했습니다.

진우스님/조계종 8대 교육원장
(제 소임의 연이 다해 이렇게 퇴임할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지나고 보니 한순간이건만 돌이켜 보면 많은 일들이 스쳐 지나갑니다. 그동안 소납은 교육원장 소임을 맡고 승가교육은 불교의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승가교육의 진흥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음으로 양으로 이러한 중차대한 종단 교육불사에 도움을 주신 많은 주변 인연들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진우스님은 “회향적 성장보다 교육의 내실을 다진 시간이었다고 지난 3년을 회고하고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21세기 승가상으로 제시하며 현장의 목소리 반영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마무리 하지 못한 기본교육기관 통폐합의 과제를 차기 교육원의 중요 과제로 제시했습니다.

진우스님/조계종 8대 교육원장
(갈수록 출가자와 더불어 학인들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기본교육기관 통폐합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 사항입니다. 이제 종단과 한국불교의 거시적 미래를 위해 대승적 안목으로 개별적 이해득실은 과감히 내려놓고 각급 교육관계자들이 서로 조력해가면서 새로운 교육풍토 수립에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도 자리를 함께 해 8대 교육원의 성과와 진우스님의 노고를 치하했습니다.

원행스님은 치사를 통해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급변하는 사회 환경에 맞춰 승가교육의 변화를 모색하고 도제양성에 매진했다며 초심과 원력을 이어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와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교육원을 대표해 교육부장 서봉스님이 감사패를 전달하고 종회의장 정문스님과 포교원장 범해스님 등도 감사와 격려를 전했습니다.

2019년 교육원장에 취임한 진우스님은 취임 직후 가장 먼저 전국 순회간담회에 나서 기본교육기관 조정에 따른 현장의 소리를 청취하고 전통 승가교육 강화와 교육 효율화를 기조로 표준교과 개편을 단행하는 등 승가교육 효율화와 내실화에 매진해 왔습니다.

진우스님은 특별히 출마의 변을 밝히진 않았지만 내일부터 시작되는 37대 총무원장 후보등록일을 앞두고 오늘까지 겸직금지에 해당하는 종무직을 사임해야 함에 따라 사실상 출마를 위한 첫걸음을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