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정읍시 ‘7월의 역사인물’ 태공당 월주 대종사 선정

전라북도 정읍시는 6일 ‘7월의 역사인물’로 조계종의 사회운동을 이끈 시대의 사표이자 선지식 ‘월주스님’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요익중생'의 가르침을 온몸으로 실천한 월주스님(1935~2021)은 정읍시 산외면에서 태어나 서울 중동중학교에 다니던 중 한국전쟁이 발발해 중퇴하고 낙향했습니다. 

1954년 정읍농고(현 정읍제일고) 2학년 재학 중 속리산 법주사에서 당대의 선지식 금오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1961년 26세 나이로 김제 금산사 주지가 되었습니다. 조계종 본사 주지로는 최연소 기록입니다.  

1980년 제17대 총무원장에 선출됐으나 전국 사찰이 군홧발에 짓밟힌 ‘10.27 법난’ 때 강제 연행되어 취임 6개월 만에 총무원장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당시 신군부의 전두환 지지성명을 내라는 명령에 거부하자 서빙고 보안실로 연행되어 23일간 고초를 겪기도 했습니다. 

1994년 제28대 조계종 총무원장에 복귀 뒤 한국불교가 나아갈 길을 고민한 끝에 1995년 ‘깨달음의 사회화 운동’을 불교계 시대적 책무로 설정했습니다. 

특히, 1990년대 말부터 故 김수환 추기경, 故 강원용 목사와 함께 ‘종교 지도자 삼총사’로 불리며 불교계 사회운동을 주도했습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대표, 나눔의 집 이사장, 지구촌공생회 대표 등을 역임했으며, 2021년 7월 22일 김제 금산사에서 입적(入寂)했습니다.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