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법타 대종사 주도 통일운동 단체 평불협 '30년사' 발간
  • BTN불교TV·연합뉴스
  • 승인 2022.06.28 16:31
  • 댓글 0

은해사 조실이자 조계종 원로회의 의원인 법타 대종사가 주도한 불교계 통일운동 단체인 '평화통일불교협회'가 창립 30주년을 맞아 그간의 활동을 돌아보는 '평불협 30년사'를 28일 발간했습니다. 

1992년 2월 출범한 평불협은 불교계 최초 통일부 산하 사단 법인체로 당시 비제도권에서는 유일한 통일운동 단체로 꼽혔습니다. 

평불협은 지난 30년간 대북지원과 북한 내 문화유적지 복원, 인권회복, 학술문화, 포교 교육 등 남북교류 분야에서 큰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1997년 황해남도 봉산군에 금강 국수 공장을 세워 하루 7천700명분의 국수를 생산해 무상으로 제공한 일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2003∼2006년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민추본)와 공동으로 59개 북한 사찰 단청 불사를 했고, 북쪽 스님들에게 가사와 장삼 옷감을 후원하기도 했습니다. 

법타 대종사는 통일운동을 하던 1994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옥고를 치렀으며, 이후에도 '밥이 통일이다', '밥이 평화다'를 구호로 북한의 식량난 해결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2008년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 2010년 천안함 침몰과 연평도 포격 사건 등으로 '5·24 대북 제재조치'가 내려지며 남북관계가 크게 경색하자 평불협의 활동도 더는 앞으로 나아가지 못했습니다. 

'평불협 30년사'에는 대북지원과 남북교류, 유적복원 등 평불협 활동과 성과, 사진으로 보는 평불협 30년, 북한 불교의 현황 등 다양한 자료가 담겼습니다. 

평불협 측은 "남북 불교 교류의 역사적 의의와 가치를 불교계는 물론 일반사회 대중과 공유함으로써 자주적인 역량과 향후 역할을 제고하고자 한다"며 "남북교류의 새로운 장을 다시금 열어가기 위한 지표를 설정하는 데 출간의 목적과 의미를 뒀다"고 밝혔습니다. 


BTN불교TV·연합뉴스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