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인천공항서 만난 ‘반가사유상 미소’ 감동

[앵커] 

국립중앙박물관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 18일부터 ‘국보 반가사유상 실감 콘텐츠’를 제1여객터미널 중앙 미디어타워에서 상영하고 있습니다.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반가사유상의 미소’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미디어 콘텐츠를 최준호 기자가 소개합니다.
-------------------------------------
[리포트]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한복판 밀레니엄홀에 위치한 높이 27미터의 미디어타워.

평소 한국과 인천공항을 소개하는 다양한 영상이 송출되는 타워에 국보 반가사유상 실감 콘텐츠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목적지를 향해 갈길이 바쁜 여행객들도 잠시 걸음을 멈추고 영상에 눈길을 보냅니다.

지난해 6월 공항 내 박물관 개관 협업을 계기로 더욱 많은 방문객에게 대표 문화유산인 반가사유상을 소개하기 위해 영상을 제작했습니다.

신명희 /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전화인터뷰)
(지금 인천공항에 있는 미디어타워가 국내 최대 규모로 알고 있는데 공항을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많이 봐 주시면 너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제안을 드리고 공사 측에서 흔쾌히 받아주셔서 저희가 영상을 제작해서 함께 영상을 상영하게 됐습니다.)

박물관은 문화유산기술연구소의 문화유산 렌더링 기술을 활용해 초고용량의 3D스캔 데이터를 작업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 덕에 초대형 8K 고화질 LED를 자랑하는 인천공항 밀레니엄홀 미디어타워에 실감나는 영상 콘텐츠를 게시할 수 있게 됐습니다.

신명희 /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전화인터뷰)
(국보 반가사유상을 3D스캐닝해서 컴퓨터 그래픽이라고 하는 모델링 렌더링 작업을 했는데 저희가 흔히 영화에서 보는 정도의 규모보다도 훨씬 더 큰 고화질·고용량의 작품이라고 설명을 들었습니다.)

원소 입자와 금속으로부터 완성되는 반가사유상을 표현하면서 시작하는 영상은 개금된 불상이 풍화돼 지금의 모습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형상화했습니다.

다양한 재질과 시선, 빛의 변화로 기존 반가사유상 실물을 관람했던 관객들도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명희 /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전화인터뷰)
(반가사유상이 갖고 있는 미적 아름다움, 또 미소 이런 것들을 확대해서 다른 부분에서 보이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데 초점을 뒀고, 세월이 관통하는, 시간이 흐르는 모습을 이미지적으로 표현하고 그러면서 최종적으로는 현재 고색창연한 반가사유상의 모습으로 우리에게 남아있다, 라는 큰 맥락을 갖고 표현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 국보 반가사유상과 더불어 한국문화를 대표하는 문화유산 실감콘텐츠를 연속 제작해 선보이겠다고 밝혔습니다.  

BTN 뉴스 최준호입니다.


최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