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내년 '빨간 날' 올보다 이틀 적고 설·추석 연휴 4일씩
  • BTN불교TV·연합뉴스
  • 승인 2022.06.12 13:34
  • 댓글 0

일반적으로 ‘주 5일’ 근무를 하는 직장인들은 내년(2023년)에는 쉬는 날이 올해보다 이틀 적을 전망입니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밝힌 '2023년도 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에 가장 긴 연휴는 설·추석 연휴 4일씩이며, 일요일을 포함한 공휴일 수는 올해와 같은 67일입니다.

또 내년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관공서 공휴일은 일요일 53일, 국경일·설날 등 공휴일 16일을 합한 69일 중 일요일과 겹치는 공휴일 2일을 제외하고 총 67일입니다.

주 5일제 직장인은 공휴일 67일과 토요일 52일이 더해진 119일 중 설날 연휴 첫째 날(1월 21일), 부처님오신날(5월 27일), 추석 연휴 셋째 날(9월 30일)이 토요일과 겹쳐 총 116일을 쉴 수 있습니다. 이는 올해(118일)보다 이틀 줄어든 것입니다.

주 5일제 직장인의 3일 이상 연휴는 내년에 총 5번입니다.

이 가운데 설 연휴(1월 21일∼24일)와 추석 연휴(9월 28일∼10월 1일)가 4일로 가장 깁니다. 올해는 설날이 화요일이었기 때문에 닷새 연휴가 있었지만 내년에는 닷새 연휴가 없습니다.

올해에 이어 내년 월력요항에도 지방 공휴일이 포함됐습니다.

지방 공휴일은 '지방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의 관공서가 특별히 쉬는 날입니다.

제주도의 4·3희생자 추념일(4월 3일), 전북 정읍시의 동학농민혁명 기념일(5월 11일), 광주광역시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5월 18일)이 그 것입니다.

해당 지방자치단체는 지방공휴일에 지역 내 학교 및 기업 등에 휴업·휴무 등을 권고할 수 있습니다.

월력요항은 과기정통부가 한국천문연구원과 천문법에 따라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정확한 날짜와 절기, 관련 법령 등이 정하는 공휴일 등을 계산해 매년 발표하는 자료입니다.

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과기정통부와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BTN불교TV·연합뉴스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