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불교계 25단체 “김성회 비서관 임명 철회하고 사과를”

대한불교청년회와 불교환경연대 등 불교계 25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의 임명철회와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25개 불교계 단체들은 13일 공동 성명서를 통해 김성회 비서관의 지난 발언과 행적들을 보면 우리 사회에 팽배한 차별인식을 극복하고, 저급한 역사인식과 극단주의적인 종교관으로 어떻게 우리 사회에 잠식되어 있는 편견들을 없앨 수 있겠냐며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진정으로 편견과 차별을 뛰어넘는 사회를 만들고자 종교다문화비서관 자리를 만들었다면, 김성회 비서관을 즉각 해임하고 국민들에게 수치심과 모욕을 안겨준 인선에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불교계 단체들은 김성회 비서관의 ‘동성애 정신병’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보상 문제를 ‘밀린 화대’로 비하한 것은 부끄러운 역사인식을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노리개’였다는 발언은 왜곡되고 극단적인 역사인식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자유일보> 논설위원으로 쓴 칼럼에 대해서도 페미니즘과 환경주의를 중세 마녀사냥과 유대인 학살, 이슬람 내 극단주의 무장세력에 빗대 설명하는 등 종교에 대한 차별적이면서도 편견과 혐오를 조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불교계 단체들은 우리사회는 다문화가정이 증가하고 있으며, 성· 인종· 종교· 직업 등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한 과제들이 산적해있다면서 이처럼 차별적이고 근시안적이며 극단적인 인식을 가진 사람은 우리 사회에 잠식되어 있는 편견들을 없앨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