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청와대 개방 하루만에 '미남불' 앞 난동 불전함 부쉈다

윤석열 정부가 청와대를 시민들에게 돌려준 지 하루 만인 어제(11일) 청와대 경내에서 개신교 공신자로 보이는 50대 여성에 의해 불교 관련 시설이 파손되는 사건이 발생해 불교계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11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같은 날 오후 1시 30분쯤 청와대 관저 뒤편 세칭 미남불로 불리는 석조여래좌상 앞에 놓인 불전함 등을 파손한 50대 여성 A씨를 재물손괴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정식 청와대 관람 신청을 통해 출입했으며, 불전함 등을 파손한 뒤에는 '나는 하나님의 아들입니다'라고 외치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주위에는 청와대를 방문한 관람객들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불자 등 관람객들이 불상을 향해 참배 하는 모습을 보고 소리를 지르며 불전함 1개와 사기그릇 1개를 집어 던져 깨뜨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씨가 범행 사실을 모두 시인한 상태이며, 불상 자체가 훼손된 것은 아니어서 재물손괴 혐의만 적용해 불구속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불교계는 청와대 개방에 앞서, 문화재청 매장문화재위원 혜일 스님 등 전문가들이 법흥사터 등 불교 관련 유물과 시설들이 단순한 산책로로 전락하지 않도록 역사성에 맞는 학술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한바 있습니다.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