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탈북민 종교, 개신교가 불교보다 훨씬 많은 까닭이‥

2019년 북한인권정보센터(NKDB)가 남한에 온 탈북민들의 종교를 조사한 결과 51.2%가 개신교를 믿는다고 답한 반면, 불교는 10%로 나타났다고 10일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국내 전체 인구 가운데 개신교 신자가 23%이고 개신교와 불교 신도 수가 엇비슷한 점을 고려했을 때 탈북민의 종교분포는 개신교 비율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입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원인 분석한 결과 탈북 당시부터 개신교 교회의 도움을 받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습니다. 

탈북 초기에 한국 선교사를 만나 도움을 받으면서 개신교에 자연스럽게 익숙해지고 선교사에게 빚을 졌다고 믿는 탈북민이 한국에 정착하면서 개신교를 택하게 됐다는 것입니다.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송한나 NKDB 국제협력관은 “북한 주민을 돕는 단체에서 일하는 많은 사람이 개신교인”이라며 “전통적으로 북한과 접한 중국 쪽 국경 지역에는 탈북을 돕는 개신교 선교사들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남한의 주요 교회는 탈북민과 관련한 사업에 자금과 자원을 지원하고 있다”며 “탈북민을 대상으로 한 선교 활동에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NK뉴스는 “개신교 교회의 활발한 움직임과는 달리 불교는 포교의 필요성을 덜 느끼면서 이런 탈북민의 종교 분포가 발생했다”고 진단했습니다. 

또한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불교 단체인 ‘좋은 친구들’의 이승용 소장은 “한국 개신교가 선교 활동에 더 열심인 것 같다”며 “전 세계적으로 개신교 인구가 줄어들고 있는 것도 부분적으로 영향을 줬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개신교와 달리 불교는 포교하려고 전 세계를 다니지는 않는 것 같다”고 부연했습니다. 

이 소장은 또 “다른 많은 불교 단체와 달리 정토회는 북한 주민이 얼마나 많은 고통을 겪고 있는지 눈으로 봐서 잘 알고 있다”며 “북한의 기근 위기 동안 우리는 떠돌이 생활을 하던 2만 5천명 이상의 중국 거주 북한 주민을 지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좋은 친구들은 1990년대 후반부터 북한 주민과 탈북인에 대한 인도적 지원 활동을 하는 정토회에 속해 있습니다. 

보도=이석호 기자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재가불자 2022-05-11 10:33:16

    불교는 소극적이고 피동적이고 수수방관하는 종교가 아닙니다. 그것은 자비심과 오지랖을 잘못 이해하는 착오입니다.
    불교는 적극적이고 능동적이고 공공의 선업을 귄장하고 쌓는 행복의 관문으로 종단과 출재가자들이 나서서 그들을 도울때 그들도 불교와 가까워집니다. 내손에 지동차 키가 주어졌다면 키를 꽂고 출발합시다. 그들을 향해...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