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만불회·정토회·한마음 성공 비결은?

[앵커]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불교문예연구소가 ‘현대적 포교’를 주제로 춘계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만불회, 정토회, 한마음선원 등 성공적인 포교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출·재가자 단체들을 조명하면서 올바른 포교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최준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현대에 들어 대중포교에 뛰어난 성과를 이룬 불교 단체들의 성공 사례를 분석해 종교 위기의 시대 포교의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학술세미나가 열렸습니다.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불교문예연구소가 19차 학술세미나를 교내 호운미술관에서 개최했습니다.

차차석 /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불교문예연구소장
(성공했다고 생각되는 사례를 중심으로 해서 연구를 하고 또 성공 요인이 뭔지, 앞으로 전망은 어떻게 되는지를 전문 학자들이 분석을 해 놓으면 불교계의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학술세미나에서 정승안 동명대학교 교수는 학성스님의 원력으로 성공적인 대중포교를 이끌어 낸 만불회의 특징과 성공 요인을 조명했습니다.

학성스님의 카리스마적 지도력과 만불사 화엄교학의 교리적 성과, 이를 활용한 상징 홍보 전략을 그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정승안 / 동명대학교 교수
(부처님께서 보셨던 불교적인 이념을 가장 구체적으로 드러내는 부분이라고 한다면, 이 화엄교학이나 화엄경의 내용 부분들이 사실은 우리 대승불교적인 부분에서 한국불교의 정신적인 정수를 드러내는 건 아닐까. 그래서 보살정신에 좀 주목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계명대학교 김보경 박사는 재가자 중심의 불교공동체인 정토회 포교가 성공하게 된 요인에 대해 분석했습니다.

위기의 시대를 기회로 바꿔 회원들에게 적극적인 사회 참여와 개인 성찰을 독려하고, 불교적 색채를 걷어내며 대중에게 다가선 것이 비결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보경 / 계명대학교 사회학과 박사
(정토회에서 새로운 포교법으로서 종교적인 색채를 걷어내고 종교가 대중을 이끄는 것이 아니라 대중이 종교를 이끈다는 법륜스님 말대로 불교를 넘어선 불교로서 다가갔기 때문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봤습니다.)

한마음선원과 안심정사, 한국불교대학대관음사의 포교 전략과 성공 요인에 대한 분석 발표도 이어졌습니다.

세미나에서 발표자들은 입을 모아 뛰어난 지도자의 카리스마, 성과에 대한 다양한 홍보 통로, 단체를 뒷받침하는 명확한 교리적 근거가 성공적인 포교의 주요 요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BTN 뉴스 최준호입니다.


최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