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문화재' 60년만에 '국가유산'으로 이름 바꿨다

 

전영우 문화재위원장과 신탁근 무형문화재위원장, 위원회에 소속된 각 분과위원장들이 문화재 명칭과 분류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결의문을 낭독합니다. 

전영우 / 문화재위원장 
(국가유산은 그간 사용해 왔던 유물의 재화적 의미를 강하게 간직한 ‘문화재’라는 과거 명칭 대신에 역사와 정신까지 아우르는 ‘유산’이란 새 명칭으로 변경·확대해 다음 세대에 더욱 값지게 전승·발전시켜 나가야 한다.) 

문화재청이 60년간 지속돼 오던 문화‘재’ 명칭 대신 ‘유산’ 명칭을 사용하고, 분류체계를 개편하기로 했습니다. 

재화적 성격이 강했던 문화‘재’ 대신 역사와 정신적 측면을 모두 아우르는 ‘유산’으로 명칭을 변경합니다. 

분류체계도 유네스코에 따라 문화유산, 자연유산, 무형유산 등으로 개편하고, 포괄적인 통칭으로 국가유산 체제 도입을 골자로 했습니다. 

전영우 / 문화재위원장 
(최근 유엔과 유네스코 등 국제기준과의 정합성을 맞추고 문화재 정책 범위의 확장과 시대 변화, 미래 가치를 반영하기 위해 체계 수정이 필요하다는 대내외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지정·등록 유산 체계는 일반에 익숙한 국보·보물·사적·천연기념물 등을 유지하지만, 비지정문화재와 향토문화재 보호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목록유산 분류를 신설합니다. 

문화재청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가칭 ‘국가유산기본법’ 제정안을 마련해 연내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입니다. 

강경환 / 문화재청 차장 
(문화재의 유산 개념으로의 변경과 국가유산 체제 도입을 통해 국민 친화적인 유산보호체계를 마련하고, 전통문화의 계승·발전과 민족문화의 창달이라는 헌법적 가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나가겠습니다.) 

개선안 도입으로 일상생활 속 국가유산 향유 활성화, 세계유산 등재 여건 강화, 역사왜곡 대응력 확대, 지역문화 활성화 등이 기대됩니다. 

문화재청은 결의문을 충실히 반영해 국민 친화적이고 포괄적인 국가유산 미래 가치 보호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BTN 뉴스 최준호입니다. 
 

 


최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