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비구니계 수지할 때까지 수행 정진"

〔앵커〕 

조계종 제30회 단일계단 식차마나니계 수계산림이 어제 수원 봉녕사에서 회향했습니다. 총 27명의 사미니 스님들이 계를 수지했는데요, 봉녕사 주지 진상스님은 비구니계를 수지할 때까지 수행 정진을 잘해서 부처님이 되길 기원했습니다. 식차마나니계 수계산림 현장에 정준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리포트〕

봄기운이 완연하게 내려앉은 봉녕사에 식차마나니계를 수계하기 위해 전국에서 사미니 스님들이 찾았습니다.

식차마나니계는 사미니 스님이 비구니계를 수지하기 전 받아야 하는 계입니다.

2020년 3월까지 사미니계를 수지하고 기본교육기관 3학년 재학자, 94년 이전 출가자로 선원 4안거 성만자가 대상으로 총 27명입니다.

수계제자들은 발우를 들고 계를 받아 잘 지켜나가겠다는 서원을 세우며 신묘장구대다라니를 외었습니다.

현장음(제30회 단일계단 식차마나니계 수계산림)

제30회 단일계단 식차마나니계 수계산림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하루로 간소화해 진행됐으며, 전계사는 지현스님, 갈마사는 수진스님, 교수사 겸 유나는 경암스님이 맡았습니다.

진상스님/봉녕사 주지 
(2년간의 교육과정을 거쳐서 지금 오늘 받는 이 식차마나니계를 수지를 잘 하시면서 이 봄날 따뜻한 기운처럼 그 기운을 길러서 비구니계를 수지할 때까지 수행 정진 잘해서 끝까지 해서 부처님 되시기를 바랍니다.)

식차마나니계를 수계한 27명의 사미니 스님들은 2년 간 정진 후 구족계를 받으면 조계종 정식 비구니 스님이 될 예정입니다.

BTN 뉴스 정준호입니다.


정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