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경허·만공 선사, 정법안장·열반묘심 전승 보여줬다”

 

국회 정각회와 직원불교신도회가 오늘 국회 정각선원에서 동국대 불교학과 고영섭 교수를 초청해 4월 정기법회를 봉행했습니다. 

정각회 이원욱 회장과 주호영 명예회장, 이수진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영섭 교수는 ‘경허ㆍ만공선사의 생애와 사상’을 주제로 강의했습니다. 

고 교수는 경허선사가 보여준 법의 교화와 행의 교화는 ‘일치’가 아니라 ‘병진’으로 봐야한다고 밝혔습니다. 

일치는 아는 ‘지’와 행하는 ‘행’의 경계가 없이 하나로 봐야하지만, ‘병진’은 앎과 행함의 경계가 있음을 인정하는 차이가 있다는 겁니다. 

또 ‘안목의 바름’과 ‘행해간 자취’를 분리한다면 비로소 각각의 귀함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고영섭/동국대학교 불교학과 교수 
(철학을 이야기할 때도 가장 본질적인 문제는 결국 이 앎의 문제와 삶의 문제라고 볼 수 있는데요. 우리가 안다는 것과 산다는 것을 어떻게 일치할 수 있느냐? 또는 나란히 할 수 있느냐 하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고 교수는 고타마 싯다르타가 생로병사를 목격하면서 깨달음의 길로 접어들었다며, 아는 것을 안다고 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할 수 있는 것이 출발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문제적 인물들로 언급되는 인물들이라고 할지라도 선풍의 확대를 통한 정법안장과 열반묘심의 전승을 보여줬다고 강조했습니다.

고영섭/동국대학교 불교학과 교수 
(원효가 새벽을 열었다면 보조가 하늘, 중천을 열었고 조선말에 쓰러져가는 어둠의 시대에 경허가 어둠을 감당하면서도 어떤 의미에서 또 새로운 밝음을 잉태하는 새로운 새벽을 여는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만공선사에 대해서는 1920년대 선학원 설립운동을 주도한 개혁승으로서 근대 한국불교의 선원체계를 확립했다고 설명했습니다.고 교수는 만공선사의 “육체 자체가 머무는 공간 어디에서도 참선할 수 있다”는 법문을 예로 들며 참선, 그중에서도 좌선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BTN 뉴스 정준호입니다.
 

 


정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