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천태종, 다섯 쌍둥이 출산 천태불자에 격려금 1000만원국내 34년만의 경사..여아 4•남아 1명 모두 건강, 외할아버지가 구인사 부전 거사

천태종이 지난 11월 다섯 쌍둥이를 출산한 천태불자 서혜정 씨에게 격려금을 전달했습니다.

천태종(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경운동에 위치한 서울사무소에서 다섯 쌍둥이를 출산한 서혜정 씨에게 출산 격려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총무원장 문덕스님을 대신해 격려금을 전달한 사회부장 도웅스님은 “저출산시대에 아이 다섯을 낳은 것은 무척 기쁘고 경사스러운 일이며, 그 주인공이 천태불자인 것은 천태종단을 비롯해 불교계에서 함께 축하할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도웅스님은 “앞으로 종단은 물론 산하기관인 나누며하나되와 천태종복지재단에서도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겠다”며 “다섯 아이가 건강하게 자라 훗날 구인사에서 뛰어노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며 다섯 아이 모두 훌륭한 인재로 자라길 축원했습니다.

다섯 쌍둥이 엄마인 서혜정 씨는 “주변에서 많은 축하를 받았는데, 천태종에서 축하와 함께 격려금까지 주셔서 더 기쁘다”면서 “앞으로 다섯 아이 모두 잘 키우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를 전했습니다.

다섯 쌍둥이를 출산한 서혜정 씨는 신심 돈독한 천태불자로 단양 구인사와 대구 대성사 등에 다니고 있다.

특히 부친은 천태종 구인사에서 부전 거사를 맡고 있습니다.

서 씨가 출산한 다섯 쌍둥이는 여아 4명ㆍ남아 1명으로 모두 일반 태아에 비해 작게 태어났지만,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내에서 다섯 쌍둥이가 태어난 것은 1987년이 마지막으로 세계적으로도 흔치 않은 사례입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