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논란 반복되는 문화재입장료, 실질적 개선 이뤄져야"국립공원 전체 면적의 7%가 사찰 땅..정부 지원책 따라야

국가에서 지정해 관리하는 국립공원은 전체 면적의 7% 정도가 사찰 소유의 토지입니다.

각 사찰은 도감을 두고 운영해 오며 사찰 주변의 산림과 자연환경을 보호·관리해 왔습니다.

사찰 토지가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면서 직접 문화재입장료를 징수하게 해 국민적 오해를 사고 지속적인 논란이 이어졌으나 실질적 개선은 없었습니다.

조계종 총무원과 한국환경생태학회, 정의당 강은미 국회의원은 정부의 국립공원 정책을 평가하고 제도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세미나를 어제 개최했습니다.

원행스님 / 조계종 총무원장
(자연 환경 보전과 관련된 정책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대가 됐습니다. 특히 기후 위기 시대를 맞이해 국립공원에 대한 정책을 진단하고 미래지향적 제도개선을 논하는 이 자리는 매우 뜻이 깊다고 하겠습니다.)

강은미 / 정의당 국회의원
(국립공원 관련 다양한 제도들의 한계와 쟁점을 면밀하게 진단하고 방안이 모색되기를 바랍니다. 차기 정부의 국립공원 정책 마련하는 데도 미리 점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구례 화엄사 주지 덕문스님은 ‘우리나라 국립공원의 일보 전진을 위한 제안’을 주제로 발제했습니다.

스님은 사찰림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인력과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협력하고 정부가 지원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여러 정부를 거치며 계속해서 논란이 되고 있는 문화재입장료와 관련, 상호이해와 협력을 통해 전통사찰보존지의 보존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덕문스님 / 조계종 제19교구본사 화엄사 주지
(국립공원과 전통사찰과 국민과의 합의가 잘 이뤄져서 모든 국민이 같이 영위하고 같이 느끼고 사랑할 줄 아는 전통문화 경관이 미래의 대에도 유지될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습니다.)

이 날 자연공원법을 미래지향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방안,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과 과제에 대한 요약 발제가 있었습니다.

발제 후에는 6명의 토론자가 참석해 국립공원 정책에 대한 올바른 개선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습니다.

BTN 뉴스 최준호입니다.


최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명주 2021-11-27 18:33:12

    우주법계의뜻이라고ㆍ생각이듭니다.큰스님들의.의견을ㆍ따라주었으면합니다..   삭제

    • 관세음보살 2021-11-27 05:34:14

      나무를 심고 숲을 가꾸라고 하신 인류의 성인 오직 석가모니 부처님 사찰과 스님들이 있어서 숲을 가꾸어온 것 역대조사스님들께서 가꾸어온 사찰숲 불교유산이다 청와대 정부의 잘못된 사찰국립공원정책폐지하고 불교문화유산지구지정 수행환경자연환경보존 정부예산지원하여 문화재관람료 폐지하고 몇천년전통사찰보존지 마구잡이 등산로 관광지개발 수행환경훼손 국민정신타락피해보상배상몇십년 사용료를 반드시해야함 수행처 관광지만들면 국민정신타락한다고 사찰국립공원정책 강력반대하신 큰스님들 잘못된몇십년국립공원정책폐기하여 정신문화산실 인류의 역사와함께하는 부처님법   삭제

      • 깨불자 2021-11-27 00:16:38

        불교계가 서둘러서 법개정을 하여서 여론의 주도권 정책의 주도권을 가져야 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