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 대상 김용암씨 '49일간의 행복'12월 2일 시상식‥ 조계사옆 불교중앙박물관서 12월15일까지 전시

제31회 대한민국불교미술대전 대상에 조각부문 김용암 씨의 ‘49일간의 행복’이 선정됐습니다.

최우수상은 회화부문 박청용 씨의 ‘만배’와 공예부문 송은선 씨의 ‘철제은입사여의’, 우수상은 회화부문 행오스님의 ‘금강반야바라밀경’, 조각부문 오삼록 씨의 ‘건칠지장상현좌보살상’, 공예부문 조대용 씨의 ‘여유’가 수상의 영예를 얻었습니다.

장려상은 회화부문 고성은 씨의 ‘천강유수천강월 만리무운만리천’, 현승조 씨의 ‘수월관음도’ 조각부분 김성기 씨의 ‘수월관음’, 임형철 씨의 ‘아미타불’, 공예부문 준안스님의 ‘부모은중경도’, 이순란 씨의 ‘수가사’에 돌아갔습니다.

시상식은 12월 2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공연장에서 진행되며, 수상작품은 12월 2일 오후 3시부터 12월 15일까지 불교중앙박물관에서 약 2주간 관람할 수 있습니다.


이효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