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조계종 중앙종회, 법계법·승려법·호계원법 개정안 통과
  • 222회 정기회 속개..법계법, 대종사·명사 지원자격 완화
  • 승려법·계단법, 사미·사미니 징계 실효성 높여
  • 호계원법, 호법부 특별재심 청구 가능해져
  • 종무원법, 재적의원 3분의2 찬성 못얻어 부결

조계종 중앙종회 222회 정기회가 의원스님 54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 속개했습니다.

속개한 정기회는 종법 개정안을 상정하고 종단 최고 법계인 대종사와 명사 지원자격을 대폭 완화한 법계법 개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개정한 법계법은 본사 주지 경력을 4년에서 3년 이상으로 부실장급 이상 종무원 경력을 4년 이상에서 3년 이상으로 중앙종회의원은 8년 이상에서 6년 이상으로 조정하는 등 대종사 지원자격을 완화했습니다.

중덕법계 수지 후 10년 이상 염불과 주력을 수행한 경력, 말사주지 8년 이상 경력과 산하기관과 교구본사 국장급 이상 종무원 8년 이상 재직 경력, 대사회 분야 10년 이상 활동한 경력도 인정하는 문항도 신설하는 등 지원자격의 문을 대폭 열었습니다. 
 
공권정지 징계 기간 동안 사미, 사미니 스님의 구족계 수지와 승가고시 응시자격을 제한하는 승려법 개정안과 연동된 계단법 개정안도 만장일치로 가결했습니다.

국가 사법기관의 판결로 징계 집행이 제한 받은 경우 호법부가 특별재심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호계원법 개정안도 격론 끝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말사 주지가 신체정신상 이상으로 직무수행이 불가능할 경우 한시적으로 사찰관리인을 임명하는 종무원법 개정안은 출석의원 59명 가운데 38명이 찬성해 재적의원 3분의2 이상인 40명 찬성을 얻지 못해 부결됐습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