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나가사키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 제막식..강창일 대사 "日 부끄러워해야"
사진제공=세계일보

 

지난 6일 일본 나가사키시 평화공원에 한국인 원자폭탄 희생자를 기리는 위령비가 제막됐습니다.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나가사키 본부가 지난 1994년 한국인 희생자 위령비 건립을 추진한지 27년 만입니다.

이날 제막식에는 강창일 주일본 한국대사와 여건이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단장, 무카이야마 무네코 나가사키시 의회 공명당 대표 등 한일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강창일/주일본 한국대사(전화)
(그동안 시민운동하시는 분들, 그리고 민단이 오랫동안 애써서 어제(6일) 겨우 (위령비를)건립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 전날은 괜찮았는데, 어제(6일) 아침에는 비가 내리더군요. 아마 영령들의 눈물이 아니었는가하는 생각에 가슴이 메더군요.)

태평양전쟁 말기인 1945년 8월 9일 나가사키시에 원자폭탄이 투하돼 약 7만 여명이 사망했고, 이중 1만여명이 한국인이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다른 원폭 지역인 히로시마에는 1970년 한국인 희생자 위령비가 평화기념공원 내에 건립돼 매년 8월 5일 위령제가 열리고 있지만, 나가사키에는 위령비가 없어 추모행사를 열지 못했습니다. 

강창일 주일대사는 "27년 만에야 위령비가 건립되는 것은 일본이 부끄러워해야할 일"이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강창일/주일본 한국대사(전화)
(히로시마도 공원 밖에 있다가 옮긴 겁니다. 심지어는 중국인의 위령비도 거기에 설치되어 있는데, 우리 한국인의 위령비만 없어요.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고교생평화대사 학생들이 평화의 상징인 종이학을 봉헌하며 희생자들을 추모했습니다.

강 대사는 어린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 인식이 미래의 희망이라며 기대를 걸었습니다.

강창일/주일본 한국대사(전화)
(미래의 일본을 이끌어나갈 젊은 청소년들입니다. 그래서 그런 것에서 큰 희망을 보고 있습니다. )

추모비에는 강제동원 대신 본인의 의사에 반해라는 표현으로 바뀌긴 했지만, 한국인 원폭 희생자가 발생한 배경이 한국어과 일본어로 새겨져, 희생자들의 수난과 아픔이 영원히 기억되길 기대했습니다.

BTN뉴스 하경목입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